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송영길 "신속한 의사결정 내릴 선대위로 바꾸어야"

뉴스듣기

20대 대통령-국민의 선택

노컷뉴스
대통령 선거일2022년 3월 9일 (수)



국회(정당)

    송영길 "신속한 의사결정 내릴 선대위로 바꾸어야"

    뉴스듣기
    핵심요약

    "민주당이 지금 잘 안 움직인다. 여러가지로 무겁다는 평가"
    "비상한 조치 필요, 새롭게 선대위를 재구성"
    "의원들이 지역구에서 많은 당원, 주민들 만나야"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상임선대위원장이 21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상임선대위원장이 21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더불어민주당이 내년 대선을 108일 앞두고 본격적인 중앙 선거대책위원회 쇄신 작업에 돌입했다.

    민주당 대선 경선이 종료된 지 40일이 넘었지만 이재명 후보의 지지율 정체가 계속되면서 자칫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와의 지지율 차이가 고착화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민주당이 21일 오후 긴급 비상의원총회를 열고, 이 후보에게 선대위 인사권 전권을 부여하는 등의 쇄신안 논의에 착수했다.

    상임선대위원장인 송영길 대표는 이 자리에서 "대선 D-108 계기로 우리가 좀더 변화된 모습으로 국민 속에 다가가야 할 필요성 있다"며 "바닥 민심이 만만치가 않다"고 말했다.

    송 대표는 "많은 민주당 의원들이 '설마 우리가 대선에 질 수 있겠냐'는 막연한 낙관적인 생각을 가지고 있다"며 "문제는 윤석열 후보와 싸우고 있는 게 아니다. 국민 속에서 민심을 얻고 대한민국의 미래를, 우리 국민의 삶을 민주당에 맡겨도 좋겠다는 국민의 허락이 나올 때까지 좀더 변화하고 뛰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상대에 대한 네거티브만 가지고 정권을 얻는 것은 결코 아니다"라며 "지금 민주당이 잘 안 움직인다. 여러가지로 무겁다는 평가가 있다"고 분석했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상임선대위원장과 윤호중 공동선대위원장이 21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서 의원들과 구호를 제창하고 있다. 연합뉴스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상임선대위원장과 윤호중 공동선대위원장이 21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서 의원들과 구호를 제창하고 있다. 연합뉴스
    민주당 경선 과정에서 함께한 주자들과 각 캠프 참모들을 모두 불러모아 만들어진 현재의 선대위가 지나치게 비대해 발빠른 의사결정을 내릴 수 없고, '우리들만의 리그'로 짜여져 민심에 둔감하다는 외부 평가를 받아들인 셈이다.

    송 대표는 "무엇인가 비상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생각해 저와 윤호중 원내대표 및 몇몇 분이 모여서 긴급하게 의총을 소집하게 됐다"며 "민주당 선대위, 그리고 우리 당 후보님 세 주체가 기동성 있게 하나로 통합돼서 민심에 즉각 반응하고 신속한 의사결정을 내릴 집행구조로 바뀌어야 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이어 "새롭게 선대위를 재구성할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우리 국회의원들은 어느 직책에 있어도 의원 신분으로 뛸 수 있다"며 "최소한 사회적 거리두기도 완화된 만큼, 의원들이 자기 지역구에서 많은 당원과 주민을 만나줄 것을 부탁한다"고 제안했다.

    이와 함께 "새로운 인물들을 선대위에 동참시키려는 노력을 해야 한다"며 "우리가 (자리를) 비워줌으로써 젊은 세대와 각 분야의 절박한 입장을 대변하는 새로운 분들을 모아서 국민과 함께하는 선대위로 저변 넓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