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이재명 "단 1원이라도 받았으면 제가 살아남았겠나"

뉴스듣기


국회/정당

    [영상]이재명 "단 1원이라도 받았으면 제가 살아남았겠나"

    뉴스듣기
    핵심요약

    매주 타는 민생버스 충북 찾아 억울함 호소
    "남욱이 로비했지만 저는 원래 씨알도 안 먹힌다"
    "정치의 목적은 보복이나 정쟁이 아니어야" 윤석열 저격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1일 부인 김혜경 씨와 함께 충북 청주시 상당구 육거리종합시장을 방문,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1일 부인 김혜경 씨와 함께 충북 청주시 상당구 육거리종합시장을 방문,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1일 부인 김혜경 여사와 함께 충북 지역을 방문해 민생 행보를 이어갔다.

    '매주 타는 민생버스(매타버스)' 지역 순회 일정으로 지난 주말 부산·울산·경남에 이어 이번주 대전·충청 지역 찾은 이 후보는 이날 일정으로 청주의 육거리시장을 방문했다.

    이날 오후 시장을 둘러본 이 후보는 자신을 옭아매고 있는 '대장동 특혜' 의혹과 관련해 적극적으로 목소리를 냈다.

    이 후보는 대장동 분양대행업체가 남욱 변호사 등에게 43억원을 건넸고 해당 자금이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의 재선 선거운동 등에 쓰였다는 일부 보도와 관련해 "언론의 음해"라고 반박했다.

    그는 "시민운동가·인권변호사로 힘없는 성남시장으로 박근혜·이명박 정부와 싸웠다"며 "먼지 털리듯 탈탈 털렸고, 지금도 털고 있다. 제가 단 1원이라도 받았으면 박근혜·이명박 정부 10년간 살아남을 수 있었겠느냐"고 말했다.

    또 "남욱이라는 사람이 저한테 10년간 로비해왔는데 씨알도 안 먹히더라(고 말했다)"며 "저는 원래 씨알도 안 먹힌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연합뉴스
    야권을 향해서도 포문을 열었다.

    이 후보는 "자기가 훔쳐놓고, 자기가 훔친 물건을 나눠가져 놓고선, 그걸 못하게 막은 나를 도둑놈이라고 모는 적반하장이 세상에 어딨느냐"며 "이렇게 뻔뻔한 집단을 본 일이 없다. 이런 사람들에게 이 나라 살림을 맡기겠느냐"고 국민의힘을 정조준했다.

    이와 함께 "권력은 사적 욕망 충족의 도구가 아니라 나라 발전, 국민의 삶 개선, 청년들이 도전할 수 있는 나라 만들기에 쓰는 것"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이같은 발언은 장모와 부인 등 가족비리 의혹에 휩싸인 윤석열 후보를 겨냥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 후보는 "정치의 목적은 나의 복수심을 채우는 보복이나 정쟁이 아니어야 한다. 과거가 아니라 미래로 가야 한다"며 윤 후보를 거듭 공격했다.

    앞서 이날 청주 육거리시장에는 김혜경 여사도 함께 했다.

    이 후보 부부가 시장 안 좁은 단상에 올라 "충북의 사위 말고 충북의 딸이 왔다"고 외치자 시민들은 "이재명, 김혜경"을 연호했다. 충북 충주는 이 후보 장인의 고향이다.

    이 후보는 시장 내 점포에서 음식과 과일 등을 구입하고 온누리상품권으로 값을 치렀다.
    물건 사는 이재명 대선후보 부부. 연합뉴스물건 사는 이재명 대선후보 부부. 연합뉴스
    이 후보 내외는 연설 이후 시장 내 식당으로 이동해 지역 상인들과 오찬 간담회를 열었다.

    앞서 이날 오전에 이 후보 내외는 대전현충원을 찾아 연평도 포격전 묘역을 참배했다. 이어 충북 보은의 판동초등학교 어린이들을 만나 학교에서 시행 중인 '어린이 기본소득'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기도 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