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김종인, 새시대준비위 주도 정계 개편설에 "그런 이야기 나오면 안 돼"

뉴스듣기


국회/정당

    [영상]김종인, 새시대준비위 주도 정계 개편설에 "그런 이야기 나오면 안 돼"

    뉴스듣기
    핵심요약

    "尹 후보 당선 후 정계개편 있다는 소리 많아"…새시대준비위 견제
    이준석 대표 사태 관련 "선대위 안이든 밖이든 당의 대표"
    "선대위 시스템 유지한 채 효율적으로 운영할 것"

    국민의힘 김종인 총괄선거대책위원장. 윤창원 기자국민의힘 김종인 총괄선거대책위원장. 윤창원 기자
    국민의힘 김종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은 29일 윤석열 후보 직속 기구인 새시대준비위원회 관련 정계 개편설에 대해 "그런 되지도 않는 소리가 안 나오도록 조치를 취하라고 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선대위 수뇌부 비공개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최근에 보면 윤 후보가 대통령에 당선되면 무슨 정계개편이 있다는 소리가 많이 나온다"며 이같이 밝혀다.
     
    김한길 전 민주당 대표가 이끌고 있는 새시대준비위는 당 선대위와 별도 기구로 중도 확장을 위해 구성된 바 있다. 윤 후보는 새시대준비위 출범식에서 이념을 떠나 '실용주의'를 강조하며 김 전 대표에게 무게를 실었다.
     
    김 위원장은 "최근 새시대준비위인가 그것이 생기다 보니까 우리(국민의힘) 원외 위원장들이 걱정들을 많이 하는 것"이라며 "선거에 전념을 다 해야 할 사람들이 자기들 정치적인 위치 변화가 생기지 않나 두려우니까 그런 말이 다시 나오지 않도록 해달라고 부탁을 했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지난 16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새시대준비위원장실에서 위원회에 새로 합류한 윤영일 전 의원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한길 위원장, 윤 전 의원, 윤 후보. 국회사진기자단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지난 16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새시대준비위원장실에서 위원회에 새로 합류한 윤영일 전 의원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한길 위원장, 윤 전 의원, 윤 후보. 국회사진기자단
    앞서 김 위원장은 선대위 지휘 체계를 벗어난 새시대준비위 출범에 대해 불편한 기색을 내비친 바 있다. 당 안팎에선 윤 후보가 향후 정계 개편을 위한 용도로 새시대준비위에 힘을 싣는다는 설이 돌면서 국민의힘 내부 동요가 거세지자, 김 위원장이 직접 공개 견제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윤 후보는 전날 방송기자클럽 토론회에 참석해 "새시대준비위는 국민의힘에 들어오기는 좀 꺼려지지만 정권교체를 위해 동참하겠다고 하는 분들을 담는 그릇"이라며 "(대선 이후 정계 개편 등) 정치 구도와는 관계가 없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선대위 개편 문제에 대해선 "현 시스템을 그대로 두고 운영방식을 새롭게 만들겠다"며 "지금까지 별로 효율이 없었기 때문에 지금보다 더 효율적으로 운영을 하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 후보와 갈등을 빚고 있는 이 대표에 대해선 "선대위 안이든 밖에 있든 (이 대표는) 당의 대표이고 선거 승리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해야 한다"며 "이번 주에 (이 대표를) 한번 만날 것"이라고 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