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윤석열 "당대표와 갈등 아니야…각자 역할 잘 해내면 시너지"

뉴스듣기


국회/정당

    [영상]윤석열 "당대표와 갈등 아니야…각자 역할 잘 해내면 시너지"

    뉴스듣기
    핵심요약

    윤석열 "갈등이라 보지 않아…김종인 위원장이 좋은 말씀 해주실 것"
    높아진 발언 수위에는 "선대위 출범식에 필요한 말이라고 판단"
    尹, 2박3일 대구·경북·충북 일정 마무리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31일 오전 충북 단양군 구인사에서 열린 천태종 상월원각 대조사 탄신 110주년 봉축 법회에서 합장하고 있다. 연합뉴스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31일 오전 충북 단양군 구인사에서 열린 천태종 상월원각 대조사 탄신 110주년 봉축 법회에서 합장하고 있다. 연합뉴스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는 31일 이준석 대표의 선대위 이탈 등 내홍이 이어지는 상황에 대해 "이것을 갈등이라 보지 않는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이날 충북 단양군에 위치한 구인사를 방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저는 저대로 이준석 대표는 대표대로 맡은 역할을 잘 해내면 얼마든지 시너지를 가지고 선거 캠페인을 해 나갈 것이라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후보는 갈등을 풀기 위해 후보가 직접 나서야 한다는 의견에 대해서는 "(이 대표와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과 오찬을 한다는 소식을 들었다"며 "김종인 위원장께서 좋은 말씀을 해주시지 않겠나 생각한다"고 했다. 양 측의 대치가 계속되며 지지율 하락이라는 악재까지 닥친 상황이지만, 윤 후보는 아직까지는 김 위원장에게 맡기겠다는 판단을 내린 것이다.


    또 윤 후보는 이번 대구·경북 방문 일정 중 문재인 정부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를 향해 발언 수위가 높아졌다는 지적에 대해 "강한 워딩(wording·표현)이라고 생각 안 한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지난 30일 공수처의 통신조회에 대해 "미친 사람들 아니냐"고 말했고, 29일에는 문재인 정부를 겨냥해 "무식한 삼류 바보들을 데려다 정치를 했다"고 말하는 등 원색적인 발언을 쏟아냈다.


    윤 후보는 "선대위 출범식에서 필요한 말이라고 판단해서 한 것"이라며 "그동안 민주당이 저를 공격하는 것에 비해서 (제가) 자주 그런 것을 했느냐, 계속 지켜봐달라. 희망의 말도 자주 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재명 후보가 대장동 의혹을 두고 양자토론을 제안한 것에 대해서는 즉답을 피한 채 웃어 넘겼다.

    이날 윤 후보는 구인사 방문을 끝으로 2박 3일간의 대구·경북·충북 일정을 마치고 서울로 돌아온다. 윤 후보는 "어려울 때 나라를 지킨 호국불교 정신을 불자뿐만 아니라 모든 국민이 잘 새겨서, 어려운 나라를 국민이 힘을 합쳐 바로 세우고 난국과 위기를 잘 극복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소회를 밝혔다.

    또 국민들에게 "지난 한해도 우리가 코로나와 경제적 어려움 때문에 정말 힘이 많이 드셨을텐데 새해에는 코로나도 싹 물러가고 새로운 질서와 국민 화합으로 모든 분들이 기쁜 마음으로 많은 행복을 누릴 수 있었으면 한다"고 송년 인사를 건넸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