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사무총장직 이어가는 권성동 "거취, 후보가 결정"

뉴스듣기


대선

    [영상]사무총장직 이어가는 권성동 "거취, 후보가 결정"

    뉴스듣기
    핵심요약

    권성동 "尹, 어떤 체제가 효율적인 선거 도움 될지 숙고"
    국민의힘 의원 당직 사퇴 결의에도 사무총장 거취는 "후보께서 결정할 일"
    김종인 "尹, 오늘 중 거의 다 결정할 것…상황본부로 일원화"
    이준석 사퇴론도 계속, 김경진 "일련의 행동으로 민심 지지 잃어"

    국민의힘 권성동 사무총장 겸 선거대책위원회 종합지원총괄본부장이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를 떠나며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윤창원 기자국민의힘 권성동 사무총장 겸 선거대책위원회 종합지원총괄본부장이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를 떠나며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윤창원 기자국민의힘 권성동 사무총장은 4일 선대위 개편 방향에 대해 "오로지 후보가 결정하는 문제로 저희가 이래라 저래라 의견을 제시할 단계를 넘었다"고 말했다.

    권 총장은 이날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힌 뒤 "어떤 체제가 효율적인 선거운동에 도움이 되는지에 대해 후보가 숙고에 들어간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또 권 총장은 윤석열 후보가 결정하기 전까지는 자신의 사무총장 업무를 계속 이어갈 뜻을 밝혔다. 전날 의원총회에서 국민의힘 소속 의원들이 전원 당직 사퇴를 결의했는데, 권 총장은 "후보께서 결정할 일"이라거나 "필요하면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윤석열 후보는 이날 당사에 출근하지 않고 다양한 인사들을 만나며 선대위 개편 방안을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은 이날 서울 광화문에 위치한 사무실로 출근하며 "(선대위 개편에 대해) 오늘 중에 윤석열 후보가 거의 다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3일 국민의힘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선대위 전면 개편을 언급한 가운데 윤석열 대선후보가 모든 일정을 잠정 중단하고 여의도 당사로 들어서고 있다. 윤창원 기자3일 국민의힘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선대위 전면 개편을 언급한 가운데 윤석열 대선후보가 모든 일정을 잠정 중단하고 여의도 당사로 들어서고 있다. 윤창원 기자김 위원장은 '총괄상황본부 일원화 체제로 간다는 것이냐'는 질문에 "그렇게 갈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김 전 위원장은 전날 선대위를 전면 개편하고, 후보와 관련된 모든 사안을 직접 통제하는 총괄본부를 두겠다고 밝힌 바 있다.

    선대위에서는 최근 내홍의 책임을 지는 차원에서 전면 쇄신에 발맞춰 이준석 당대표도 사퇴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김경진 상임공보특보단장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이준석 대표는 일련의 언동, 행동으로 인해서 당원뿐만 아니라 정권교체를 바라는 국민들의 민심의 지지를 많이 잃었다고 생각한다"며 "백의종군하는 게 맞다는 게 개인적인 의견"이라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