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유럽/러시아

    佛 "백신 의무화보다 백신패스 강화가 성과냈다"

    뉴스듣기
    지난 6일(현지시간) 프랑스에서는 코로나19 백신을 맞아야 다중이용시설에 들어가고, 장거리를 이동하는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이른바 '백신 패스 법안'이 하원을 통과했다. 사진은 이날 백신 패스 도입을 골자로 하는 법안을 논의하는 프랑스 하원 모습. 연합뉴스지난 6일(현지시간) 프랑스에서는 코로나19 백신을 맞아야 다중이용시설에 들어가고, 장거리를 이동하는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이른바 '백신 패스 법안'이 하원을 통과했다. 사진은 이날 백신 패스 도입을 골자로 하는 법안을 논의하는 프랑스 하원 모습. 연합뉴스백신 미접종자가 백신을 맞도록 하기 위해 백신접종을 의무화하기보다 백신패스의 조건을 강화하는 것이 이미 성과를 내고 있다고 프랑스 정부가 평가했다.

    9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가브리엘 아탈 프랑스 정부 대변인은 이날 BFM TV와 인터뷰에서 "우리는 백신 미접종자를 압박하기로 한 결정을 변함없이 지지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현재 프랑스 국민들은 식당이나 술집에 들어가거나 열차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백신접종 증명서나 음성확인서를 반드시 제출해야 한다는 백신패스를 시행하고 있다. 하지만 오미크론 변이가 확산하면서 의회는 음성확인서를 백신패스에서 제외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정부의 코로나19 백신 접종과 백신 패스 정책에 대한 반대 시위 벌이는 프랑스인들. 연합뉴스정부의 코로나19 백신 접종과 백신 패스 정책에 대한 반대 시위 벌이는 프랑스인들. 연합뉴스
    프랑스 국립보건의료연구소는 백신 미접종자 10명 중 4명이 적절한 보건서비스에 접근하기 어려워 백신을 접종하지 못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지난 7일 기준 일주일 만에 두 차례나 코로나19 확진자가 30만 명을 넘었다. 코로나19로 중환자실에 입원한 환자를 포함해 입원 환자가 꾸준히 늘면서 의료 시스템에 부담이 커지고 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