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2030 표심 노리는 尹…'패싱' 논란 일었던 게임 공약 내세워

뉴스듣기


국회/정당

    [영상]2030 표심 노리는 尹…'패싱' 논란 일었던 게임 공약 내세워

    뉴스듣기
    핵심요약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확률형 아이템 관련 정보, 게임사가 완전히 공개해야"
    올초 '후보 패싱' 게임 공약 관련 "조율 과정에서 착오" 재확인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2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게임 산업의 불합리한 규제 정비 및 사용자 권익 보호 공약 발표를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2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게임 산업의 불합리한 규제 정비 및 사용자 권익 보호 공약 발표를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게임업계 불공정 해소' 공약을 내세우며 2030 표심 공략에 나섰다.

    해당 공약과 관련해 불거졌던 '후보 패싱' 논란은 해프닝 수준으로 선을 그었다.

    윤 후보는 12일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확률형 아이템 관련 정보를 게임사가 완전히 공개하도록 의무화해 사용자들이 직접 감시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그간 게임 업계가 확률형 아이템으로 막대한 수익을 올리면서도 불투명한 확률 정보로 사용자들의 불신을 받고, 조작 논란으로 불매운동까지 일었던 데 따른 대책이다.


    2030세대가 주 소비층인 게임 관련 공약으로 이들의 표심을 공략하는 데 나선 셈이다.

    이는 특히 지난 1일 윤 후보의 게임 매체 서면 인터뷰와 이튿날 후보 SNS상 공약 내용이 정반대로 나와 선거대책위원회의 '후보 패싱 공약' 논란이 불거졌던 대목이기도 하다.

    윤 후보는 이에 대해 "게임 매체와 관련 인터뷰를 한 게 없다"며 "선대위 내부에서 조율하는 과정에서 착오가 있었다고 대변인이 말씀하셨고, 제가 마지막으로 검토를 하거나 내부 논의에 관여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윤 후보는 아울러 △경찰청 등 관계기관에 게임 소액 사기 전담 수사기구 설치 △e스포츠 지역연고제 도입 △'게임 접근성 진흥위원회'를 설립해 장애인 게임 접근성 불편 해소 등도 함께 내걸었다.

    하태경 선대본 게임특위위원장은 "글로벌 게임업계의 불공정 이슈나 스타트업 지원 등과 관련해서는 향후 공약을 발표하겠다"고 덧붙였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