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尹 39.2% 李 36.9% 安 12.2%…野 단일화서 안철수 우위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국회/정당

    尹 39.2% 李 36.9% 安 12.2%…野 단일화서 안철수 우위

    뉴스듣기
    핵심요약

    다자대결서 윤석열 오차범위 내로 이재명 앞서
    안철수 상승세 뚜렷…직전조사 比 8%p 상승
    野 단일화 적합도는 安 39.6% 尹 35.6%
    안철수 60대 제외한 모든 연령서 우위


    차기 대통령 선거 후보 지지율 조사에서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를 오차범위 내에서 앞선 것으로 12일 나타났다. '야권 단일 후보 적합도 조사'에선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가 윤석열 후보를 앞섰다.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 10일과 11일, 전국 성인 1011명에게 대선에서 누굴 뽑을 것인지를 물은 결과 윤석열 후보가 39.2%의 지지를 받아 선두에 올랐다. 이재명 후보는 36.9%로 나타났다. 두 후보의 지지율은 오차범위 내이다. (95% 신뢰수준에 ±3.1%p. 자세한 내용은 중앙여론조사심의위 홈페이지 참조)


    최근 뚜렷한 상승세를 보이고 있는 안철수 후보는 12.2%의 지지를 받아 3위에 올랐다. 리얼미터의 직전 조사와 비교해 무려 8%p나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3%로 집계됐다.

    한편 야권 단일 후보로 누가 적합한지를 물었더니 안 후보가 39.6%의 지지를 받아, 윤 후보(35.6%)를 제쳤다. 세대별로 보면 안 후보는 20대와 30대, 40대, 50대에서 윤 후보에 모두 앞섰다. 윤 후보는 60세 이상에서만 안 후보에 우위를 보였다.

    야권 단일화가 이뤄질 경우 야권 후보가 이재명 후보에 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윤 후보가 야권 단일후보로 선출됐을 경우엔 윤 후보 43.6%, 이 후보 38.1%, 심상정 후보 4.3%로 조사됐다. 이어 안 후보가 야권 단일후보가 됐을 경우엔 안 후보 42.3%, 이 후보 33.2%, 심 후보 4.5% 순이었다.

    다만 야권 단일화가 이뤄질 것인지를 물었더니 응답자의 47.1%가 불가능할 것이라고 답했다. 단일화가 이뤄질 것이란 답변은 43.5%였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