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윤호중 "개인의 죽음 흑색선전에 이용…국힘 그 뿌리가 의심"

뉴스듣기


국회/정당

    윤호중 "개인의 죽음 흑색선전에 이용…국힘 그 뿌리가 의심"

    뉴스듣기
    핵심요약

    민주당 정책조정회의서 '변호사비 대납 의혹' 제보자 죽음 관련 발언
    윤 원내대표 "기다렸다는 듯이, 애도는 하지 않고 마타도어성 억지주장"
    어제 이재명 후보와 10대 그룹 경영자 만남 자평…추경 협조도 당부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가 13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가 13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가 이재명 대선후보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을 처음 제보한 이모씨가 숨진 것과 관련해 "흑색선전을 하고 있다"며 국민의힘을 거세게 비판했다.
     
    윤 원내대표는 13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이 분의 죽음을 대하는 국민의힘 태도가 이상하다. 마치 기다렸다는 듯이 애도는 하지 않고 마타도어성 억지주장을 내놓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고인이 이미 변호사비 대납 주장에 대해 진술서를 통해서 지어낸 말이라고 밝힌 바 있다"며 "개인의 슬픈 죽음도 정쟁에 도움이 된다면 흑색선전에 이용하는 국민의힘, 그 뿌리가 의심된다"고 강하게 몰아세웠다.
     
    윤 원내대표는 또 전날 있었던 이 후보와 국내 10대그룹 CEO들과의 만남을 언급하며 "(이 후보가) 시장을 역행하는 정부는 존재하기 어렵다고 밝히면서 행정편의를 위한 과도한 규제를 개혁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고 전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2일 오후 서울 마포구 경총회관에서 열린 10대 그룹 CEO 토크 '넥타이 풀고 이야기합시다'에 참석해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에게 정책건의서를 전달받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2일 오후 서울 마포구 경총회관에서 열린 10대 그룹 CEO 토크 '넥타이 풀고 이야기합시다'에 참석해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에게 정책건의서를 전달받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그러면서 "(참석자들이) 이 후보의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 방문이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의 얼마 전 있었던 경총 방문과 달라도 너무 달랐다라고 평했다"며 "이런 차이를 경총 관계자들만 경험해볼 것이 아니라 TV토론을 통해서 온 국민이 확인할 수 있으면 좋겠단 의견을 내놨다고 한다"고 말했다.
     
    박완주 정책위의장은 정부와 야당에 코로나19 추가경정예산(추경)안 편성에 적극 협조해줄 것을 당부했다.


    박 의장은 "정부는 607조원 규모의 슈퍼 예산 집행이 시작된 지 한 달도 안 돼 나온 추경 논의가 부담스러울 것"이라면서도 "거리두기가 강화될 것이라고 예측할 수 없었기에 (작년에) 손실보상 예산도 보수적으로 반영될 수밖에 없었음을 인정해야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추경 재원 마련에 대한 다양한 방법을 강구해주길 바란다. 야당에도 말씀드린다. 2월 임시회에서 여야가 함께하는 추경 논의에 동참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