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윤석열 "4월 전기요금 인상 전면 백지화"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국회/정당

    [영상]윤석열 "4월 전기요금 인상 전면 백지화"

    뉴스듣기
    핵심요약

    한전, 연료비 단가·적자 누적 탓에 전기요금 인상 발표
    尹 "탈원전 정책으로 부채·적자, 국민에 떠넘기는 무책임한 결정"
    "산업에 주는 영향 평가해야, 대선 직후 올리는 것 온당치 못해"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4월 전기요금 인상 백지화 및 과학과 상식에 근거한 전력 공급 계획 수립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4월 전기요금 인상 백지화 및 과학과 상식에 근거한 전력 공급 계획 수립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는 13일 문재인 정부의 전기요금 인상 계획을 전면 백지화하겠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이날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문재인 정부는 오는 4월 전기료 인상 계획을 발표했다. 이 정부가 졸속으로 밀어 붙인 탈원전 정책으로 발생한 한국 전력의 적자와 부채의 책임을 회피하고 전기료 인상의 짐을 고스란히 국민께 떠넘기는 무책임한 결정"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한국전력은 오는 4월 전기요금 10.6% 인상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발전에 드는 연료비 단가가 상승했고, 적자로 인한 재무건전성 악화 탓에 불가피한 조치라는 입장이다.

    하지만 윤 후보는 원가 상승 요인에 대해서 "산업에 어떤 영향을 주는지 평가를 해서 조정해야 한다. 갑자기 대선 끝난 직후 요금을 올리겠다는 것은 온당치 못하다"고 지적했다. 또 "전기요금을 무리하게 인상하면 국민에게 큰 타격을 준다"며 "그 중에서도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이 고통을 받는다. 코로나 때문에 매출이 급감했는데, 전기요금 부담까지 짊어지게 된다"며 인상 자체를 반대했다.


    윤 후보는 한전의 적자와 부채가 문재인 정부의 '졸속 탈원전 정책'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한전의 적자폭이 생길 때는 탈원전 정책을 추진하던 시점으로 원자재 가격뿐만 아니라, 탈원전 정책이 (한전의 부채에) 영향을 많이 줬다고 본다"며 "전기요금은 정치적 목적이 아니라 과학과 상식에 입각해 결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원전과 액화천연가스, 석탄, 신재생에너지 등 에너지 믹스를 어떤 방식으로 조합할지 따져봐서 전력요금 원가를 결정하고 가격 조정을 하는 것이 맞다"고 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