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인명진 전 비대위원장, 안철수 지지선언…"도덕성, 정책, 자질 봤다"

뉴스듣기


국회/정당

    인명진 전 비대위원장, 안철수 지지선언…"도덕성, 정책, 자질 봤다"

    뉴스듣기
    핵심요약

    새누리당,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 맡았던 인명진
    "安, 흠이 없다…풍부한 경험과 식견 갖춰"
    "대통령은 복잡한 국정 다루는 막중한 책임"
    "모자라도 전문가 보좌 받으면 된다? 한계 있다"

    지난해 2월 20일 당시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했던 안철수 후보가 인명진 목사와 만남을 가진 후 공개했던 사진. 국민의당 제공지난해 2월 20일 당시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했던 안철수 후보가 인명진 목사와 만남을 가진 후 공개했던 사진. 국민의당 제공
    새누리당과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을 맡았던 인명진 목사가 14일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인 목사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안 후보는 지난 10년 간 여야로부터 호된 검증을 받았음에도 아무런 흠이 없는 분"이라며 "이런 면에서 안 후보는 우리 국민들이 자랑스럽게 생각할만한 대통령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인 목사는 "대통령은 복잡한 국정을 다루는 막중한 책임이 있는 자리"라며 "흔히들 좀 모자라도 전문가 보좌를 받으면 된다고 말하지만, 그것으론 한계가 있다. 머리는 빌리면 된다고 생각하지만, 머리를 빌릴 수 있는 머리 정도는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의사와 교수, IT기업인 각 분야의 풍부한 경험을 가졌고, 거대 양당 정치인이 아닌 제3지대 정치인으로 꿋꿋이 지켜온 안 후보의 풍부한 경험과 식견이 국정을 성공적으로 이끌 것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인 목사의 지지 선언에 안 후보는 "대한민국 미래를 위한 지지에 진심으로 감사하다"라며 "국민 여러분의 응원을 부탁드린다"라고 답했다.

    인 목사는 이후 기자들과 만나선 "국민의당에 입당은 하지 않는다"라며 "다만 안 후보가 대통령이 되는 것이 나라를 위해 좋은 일, 필요한 일이고 그 일을 돕는게 내가 해야 될 마지막 나를 위한 일이라고 생각했다"라고 밝혔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