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여가부 폐지? 강화?…원희룡 "靑 직속으로 있어야"[이슈시개]

뉴스듣기


대선

    여가부 폐지? 강화?…원희룡 "靑 직속으로 있어야"[이슈시개]

    뉴스듣기
    핵심요약

    국민의힘 원희룡 정책본부장이 '여가부 폐지'와 관련된 토론에서 "정부의 주된 업무여야 되고, 실제로 더 강화돼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원 본부장은 "(여가부를 대신할) 굉장히 강화된 부처든 뭐든 만들겠다는 말이냐"는 질문에 "그렇다"고도 답했습니다. 그는 그러면서 "국민의힘은 스펙트럼이 다양하다. 페미니즘 정당도 반페미니즘 정당도 아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표를 의식해 여론을 살핀 후 애매한 입장을 취하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 나오고 있습니다.

    윤 후보 페이스북 캡처·박종민 기자윤 후보 페이스북 캡처·박종민 기자
    "지금의 여성가족부 기능보다 더 격상한, 더 강화된 부처를 만들기 위해서 (여가부) 폐지를 (하려고 하나요)?"(정의당 배복주 부대표)

    "부처를 만드느냐 아니냐에 대해서는 논란이 있습니다. 근데 (여가부의) 이 업무가 정부의 주된 업무여야 되고, 실제로 더 강화돼야 되고…" (국민의힘 원희룡 선거대책본부 정책본부장)

    원희룡 정책본부장이 지난 19일 KBS '제20대 대통령선거 제2차 정책토론회' 도중 배복주 부대표의  이같은 질문에 "정치화·권력화된 여성가족부는 해체하고, 좀 더 건강한 정책과 체계를 가지려는 것"이라며 '여가부의 기능이 더 강화돼야 한다'는 취지로 답해 눈길을 끌고 있다.

    이날 원희룡 본부장과 배복주 부대표는 '저출생·고령화 대책'이라는 주제로 토론을 가졌다. 배 부대표는 원 본부장을 향해 "여가부를 폐지하면 성평등 정책이나 저출생 정책에 대한 컨트롤 타워나 이걸 가져갈 곳은 어떻게 생각하고 있냐"고 물었다.

    이에 원 본부장은 "저희는 최소한 국무총리급 아젠다라고 보고 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인구와 맞물려 있는 그런 국가적인 업무들에 대해서는 대통령 아젠다라고 생각한다"며 "(복지, 교육, 범죄로부터의 안전 등) 각 부처에서 성평등에 대한 담당관, 기획관들을 두고 모든 국가의 업무에 성평등과 여성에의 존중, 이거에 스며들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의당 배복주 부대표가 국민의힘 원희룡 정책본부장에 '여가부 폐지'와 관련된 질문을 하고 있다. KBS 캡처정의당 배복주 부대표가 국민의힘 원희룡 정책본부장에 '여가부 폐지'와 관련된 질문을 하고 있다. KBS 캡처
    배 부대표는 "그러면 국민의힘에서 말씀하시고 계시는 성평등 실현 정책이 대통령 산하 기구만큼 격상해서 가겠다(는 말이냐)"고 물었고, 원 본부장은 "그렇다. 국무총리 또는 청와대 직속으로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는 견해를 밝혔다.

    배 부대표가 재차 "성차별 해소하기 위해서 여가부는 아니지만, 굉장히 강화된 부처든 뭐든 만들겠다?"라고 질문하자, 원 본부장은 "그렇다. 여성의 사회적 지위와 활동이 커지고, 일과 가정이 양립되고, 출산과 육아가 부담이 아니라 국가와 사회가 책임지는 이 삼박자가 맞아야 한다"고 부연했다.

    이어 원 본부장은 국민의힘이 '반페미'도 아니고 '페미'도 아니라고 강조했다. 그는 "국민의힘은 스펙트럼이 다양하고, 국민의힘의 공식적인 입장은 여성과 남성이 함께 자아실현을 하고 협력하고 공존한다"며 "저희는 페미니즘 정당도 반페미니즘 정당도 아니다. 이런 대립 구도를 탈피하자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여성가족부. 연합뉴스여성가족부. 연합뉴스
    그러나 토론 이후 원 본부장의 입장이 애매하다는 비판이 나온다. 앞서 윤석열 후보는 지난 1월 자신의 페이스북에 '여성가족부 폐지'라고 단 7글자만 남겨 논란이 됐다. 이에 원 본부장은 지난 10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인터뷰에선 윤 후보의 여가부 폐지 공약에 대해 "솔직히 그 공약은 우리 정책 본부가 한 것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하지만 다음날인 11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는 "남녀 간에 이런 젠더갈등을 부추기는 이러한 기능과 그 세력은 해체하는 게 맞다. 충치를 뽑고 임플란트를 하자"는 입장을 돌연 내놨다.

    이와 관련 배 부대표는 "(남녀) 대립 구도를 만든 건 국민의힘"이라면서 "계속적으로 (그런 정책들을) 내놓고 있다"고 비판했다. 토론을 접한 한 누리꾼은 "폐지하겠다고 했다가 (여가부의) 급을 올리겠다는 말이냐"며 혼란스럽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 밖에도 "남자표는 '폐지'로 받아 내고, 여자표는 이렇게 받아 내는 거냐", "폐지한다고 했다가 여론 안 좋으니 다시 살린다는 거냐"는 등 날선 반응이 나오기도 했다.

    논란이 끊이지 않자 원 본부장은 20일 페이스북에 "토론에서의 제 발언은 여가부를 없애고 별도 부처를 안 만들더라도 필요한 기능을 더 잘 챙길 것이라고 이야기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