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수원여대 찾은 민주당 "김건희 교원 채용 추천 아닌 공채"

뉴스듣기


경인

    수원여대 찾은 민주당 "김건희 교원 채용 추천 아닌 공채"

    뉴스듣기
    핵심요약

    민주당 선대위 현안대응 TF, 수원여대 총장과 면담
    면담 통해 당시 일반 공채로 교원 임용 사실 확인

    25일 오전 민주당 선대위 현안대응 TF 소속 김병기(동작구갑), 김승원(수원시갑), 전용기(비례), 홍기원(평택시갑), 안민석(오산시) 의원과 열린민주당 강민정(비례) 의원이 장기원 수원여대 총장과 면담을 하고 있다. 이준석 기자25일 오전 민주당 선대위 현안대응 TF 소속 김병기(동작구갑), 김승원(수원시갑), 전용기(비례), 홍기원(평택시갑), 안민석(오산시) 의원과 열린민주당 강민정(비례) 의원이 장기원 수원여대 총장과 면담을 하고 있다. 이준석 기자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들이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의 아내 김건희씨가 허위경력으로 겸임교원에 채용됐다는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 수원여자대학교를 찾았다.

    의원들은 수원여대 총장과 면담을 갖고, 당시 채용이 경쟁자 없는 '교수 추천'이 아닌 '일반 공채'였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민주당 선대위 현안대응 TF 소속 의원들은 25일 오전 10시 수원여대 인제캠퍼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씨의 이력, 학력에 대한 의혹은 한두 가지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날 TF 소속 김병기(동작구갑), 김승원(수원시갑), 전용기(비례), 홍기원(평택시갑), 안민석(오산시) 의원과 열린민주당 강민정(비례) 의원이 수원여대를 방문했다.

    김병기 의원은 "수원여대는 김씨가 2007년 산학 겸임교원으로 채용됐던 학교"라며 "김씨는 3년의 실무 경력을 요구하는 수원여대에 한국게임산업협회, 에이치컬쳐테크놀러지 경력을 허위로 작성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그러나 윤 후보와 국민의힘은 경쟁 채용이 아니었기 때문에 경력을 허위로 작성할 이유가 없다는 해명만 반복하고 있다"며 "오늘 총장 면담을 통해 공개채용이었다는 사실을 확실히 하고, 거짓 해명과 허위 경력, 채용 비리 논란에 경종을 울리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기자회견을 마치고 장기원 수원여대 총장을 비롯한 관계자들과 40여 분간 면담을 진행했다.

    면담을 마친 전용기 의원은 "총장은 김씨에 대한 겸임교원 채용은 명백한 공개채용이었다고 답했다"며 "만약 김씨의 경력이 허위로 기재됐다면 학교측에서도 법정 대응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고 말했다.

    이어 "학교에서도 이력서 상에 나와 있는 자료와 재직증명서를 토대로 김씨를 채용했기 때문에 학교도 피해자로 볼 수 있다"며 "또 김씨에게 수업을 들은 학생들도 허위 경력으로 채용된 이에게 수업을 받았기 때문에 학습권을 침해받았다고 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현안대응 TF는 김씨가 지난 2007년 수원여대 겸임교원에 지원할 당시 '산업체 근무기간 3년 이상'이라는 자격요건을 맞추기 위해 경력을 허위 기재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은 채용 과정에서 사실상 경쟁이 벌어지지 않았다며 김씨 때문에 탈락한 경쟁자가 없었던 만큼 채용 비리로 몰아가는 것은 부당하다고 반박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