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李, '宋 쇄신안' 언급하며 "살점도 뗐다. 한번 더 기회…이제 울지 않아"

뉴스듣기


국회/정당

    [영상]李, '宋 쇄신안' 언급하며 "살점도 뗐다. 한번 더 기회…이제 울지 않아"

    뉴스듣기
    핵심요약

    경기 북부 지역 유세현장서 "정치·정치인 바꾸겠다. 기회 달라"
    송 대표 선언한 '4선 연임금지' 관련 "신진 정치인에게 기회줘야"
    어제 성남 시장 눈물 관련 "오로지 국민께서 울지 않도록 바꿀 것"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5일 경기도 가평군 가평읍 가평철길공원을 방문, 즉석연설을 통해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5일 경기도 가평군 가평읍 가평철길공원을 방문, 즉석연설을 통해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는 25일 송영길 대표가 차기 총선 불출마 입장 등을 밝힌 것과 관련해 "이렇게 살점도 떼어내고 있으니 한 번의 기회를 더 주시면 정말 열심히 하겠다"고 호소했다.

    이 후보는 이날 가평철길공원 연설 도중 송 대표의 불출마 선언을 언급하며 "뭔가 저지르실 것 같다는 느낌은 가졌는데, 의원직을 포기하신다고 하니 마음이 개인적으로 참 안타깝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국민들이 지방권력, 행정권력, 입법권력까지 다 줬는데, 결국 기득권이 된 것 아니냐고 생각하지 않느냐. 그래서 민주당을 원망하고 비판하고 있다"며 "정치를 진짜 바꾸겠다. 정치인도 바꾸겠다. 세상이 바뀌고 우리의 삶, 미래가 바뀌게 노력할 테니 기회를 달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이 후보는 전날 그의 측근으로 분류되는 이른바 '7인회'의 '차기 정부 고위 임명직 거부 선언'과, 이날 송 대표가 발표한 '같은 지역 4선 연임금지 제도화' 등도 직접 언급하며 간절함을 보였다.
     
    이 후보는 이날 남양주 유세 현장에서 기자들과 만나 송 대표의 4선 연임금지 제도화와 관련해 "단체장들에 대해서는 동일 선거구 3선 초과 연임이 금지됐기 때문에 저는 정치 변화, 새로운 신진 정치인에게 기회를 준다는 점에서 해야 할 일이라고 생각하고 있고 그렇게 의견도 냈다"고 말했다.
     
    앞서 그는 송 대표의 긴급 기자회견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진짜 모르겠다. 뭘 했는데?"라고 반문하기도 했다. 사전에 내용에 대한 논의는 해왔지만, 송 대표가 이날 긴박하게 행동에 옮길 지는 예상하지 못했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이 후보는 전날 성남시 상대원시장 유세 현장에서 눈물을 흘린 것과 관련해 "어제 울었더니 속이 시원하다. 이제 더 이상 울거나 그러지 않겠다. 오로지 국민께서 우시지 않도록, 국민이 세상살이가 너무 힘들어 떠나버려야지 하는 마음이 들지 않게 저희도 바꾸겠다"고 다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