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文, 양산에서 사전투표…사저앞 시위 "불편해요"

뉴스듣기


경남

    文, 양산에서 사전투표…사저앞 시위 "불편해요"

    뉴스듣기

    6.1지방선거 사전 투표 첫날 경남 양산하북면주민자치센터

    문재인 전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27일 오전 경남 양산시 하북면주민자치센터에 마련된 사전투표소에서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사전투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문재인 전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27일 오전 경남 양산시 하북면주민자치센터에 마련된 사전투표소에서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사전투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오는 6.1 지방선거 사전투표 첫날인 27일 문재인 전 대통령 내외가 퇴임 후 경남 양산에서 첫 투표를 했다.

    문재인 전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이날 오전 9시 5분쯤 양산 하북면주민자치센터에 마련된 투표소를 찾았다.

    문 전 대통령 내외는 모두 정장 차림으로 시민들과 함께 5분 정도 줄을 서며 신분을 확인받고, 투표 용지를 받아 투표를 했다.

    문 전 대통령은 투표 이후 취재진이 첫 투표 소감을 묻자 "지역으로 퇴임 후에 돌아온 자체가 지역 균형 발전의 도움의 뜻도 있다"며 "선거를 통해 아주 지역의 유능한 일꾼들 많이 뽑히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재인 전 대통령이 27일 오전 경남 양산시 하북면주민자치센터에 마련된 사전투표소를 찾아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사전투표를 마친 후 기표소를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문재인 전 대통령이 27일 오전 경남 양산시 하북면주민자치센터에 마련된 사전투표소를 찾아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사전투표를 마친 후 기표소를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문 전 대통령은 투표 독려 말씀 해달라는 취재진에 "와서 보니까 지방선거인데도 뜻밖으로 사전 투표를 많이 하신 거 같다"며 "투표야말로 우리 정치를 더 발전시키고 대한민국을 더 발전시키는 것이라 생각한다. 국민 여러분께서 보다 많이 투표를 참여해주시길 당부드린다"고 했다.

    문 전 대통령은 사저 앞 극우 시위에 대해서는 "불편하다"고 짤막하게 말한 뒤 김정숙 여사와 함께 투표소를 떠났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