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권성동 "윤 대통령, 檢출신 더 기용 않겠다 말씀"…尹 "필요하면 해야"[영상]

국회/정당

    권성동 "윤 대통령, 檢출신 더 기용 않겠다 말씀"…尹 "필요하면 해야"[영상]

    핵심요약

    권성동 원내대표 "윤 대통령과 통화…검사 출신 더 쓸 자원 없다 해"
    "인재풀 한계, 집권 초 촉박함 고려해야…성과로 비판해달라"
    윤 대통령 "필요하면 해야…과거에도 법률가 갈만한 자리에 배치"

    CBS 김현정의 뉴스쇼 유튜브 캡처CBS 김현정의 뉴스쇼 유튜브 캡처
    윤석열 정부의 검찰 편중 인사 논란과 관련해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는 9일 윤석열 대통령이 "앞으로는 더 이상 검사 출신을 기용하지 않겠다고 말씀하셨다"고 말했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어제 (윤 대통령과) 통화를 해서 '검사 출신을 더 쓸 자원이 있습니까' 물었더니, 없다고 말씀하시더라"고 언급했다.

    권 원내대표는 "인사에 대해서 비판하는 것은 국민의 자유니까 저희들이 그 부분에 대해서는 잘 수용을 하겠다"면서도 "그렇지만 대통령 인재 풀(pool)의 한계와 집권 초 시간적인 촉박함 등을 고려해달라"고 촉구했다.

    아울러, 권 원내대표는 임명된 인사들의 성과를 보고 판단해달라고 촉구했다. 그는 "그 자리에서 과연 성과를 내는지 안 내는지, 일을 제대로 하는지 못 하는지를 보고 인사에 대한 비판을 하는 것이 좋겠고 기다려줬으면 좋겠다는 것이 제 입장"이라며 "그분들(검찰 출신 인사)이 다 검증을 받은 사람들이다. 그 사람들이 일을 잘 하는지 못 하는지 감시를 계속 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또 권 원내대표는 "법무부 장차관은 당연히 검사출신이 가는데 그것도 다 세고, 권영세 통일부장관, 박민식 국가보훈처장 등은 평검사를 했지만 정치 생활을 한 것이 검사 시절보다 훨씬 더 길다"며 "이런 분들까지 다 세서 비판을 하는 건 지나친 것이 아닌가 본다"고 언급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9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윤석열 대통령이 9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다만 통화 상대인 윤석열 대통령의 언급은 미묘하게 달랐다. 윤 대통령은 이날 출근길 기자들과 만나 '권 원내대표에게 검사 출신 인사들 더 기용하지 않겠다고 했나'라는 질문에 "글쎄, 필요하면 해야죠"라며 "과거 정권에서도 다 전례에 따라 법률가들이 갈만한 자리에 대해서 배치를 했고, 필요하면 해야죠"라고 언급했다.

    윤 대통령은 "무슨 권영세 장관, 원희룡 장관, 박민식 처장 같이 검사 그만둔 지 20년 다 되고 국회의원 3선·4선, 도지사까지 하신 분을 검사출신이라고 하는 것은 어폐가 있지 않느냐"고 말하기도 했다. 그는 전날에도 사정 기관 등 주요 인선에 검사가 연이어 임용되는 등 인재풀이 좁다는 비판에 대해 "과거엔 민변 출신들이 아주 도배를 하지 않았나"라고 반문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