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또 '50억 클럽은 허언'이라는 김만배…"권력 있는 분들 팔아 얘기"

뉴스듣기


법조

    또 '50억 클럽은 허언'이라는 김만배…"권력 있는 분들 팔아 얘기"

    뉴스듣기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가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불거진 '50억 클럽'에 대해 거듭 허언이라는 주장을 이어갔다.

    김씨는 22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이준철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곽상도 전 국민의힘 의원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사회적으로 권력 있는 분들을 팔아서 얘기한 측면이 있어 죄송하다"며 "남 변호사와 정 회계사에게 화천대유 직원들 인센티브를 공동으로 부담하려는 의도에서 나온 허언이었다"고 주장했다.

    김씨의 동업자인 정영학 회계사가 검찰에 제출한 녹취록에는 최재경 전 청와대 민정수석, 김수남 전 검찰총장, 권순일 대법관, 곽상도 전 의원, 박영수 전 특검, 홍선근 머니투데이 회장이 이른바 '50억 클럽'의 멤버로 지명됐다.

    화천대유 직원이었던 아들이 퇴직금 명목으로 50억원(세후 25억원)을 받은 혐의로 구속기소된 곽상도 전 의원화천대유 직원이었던 아들이 퇴직금 명목으로 50억원(세후 25억원)을 받은 혐의로 구속기소된 곽상도 전 의원
    곽 전 의원은 화천대유 직원이었던 아들이 퇴직금 명목으로 50억원(세후 25억원)을 받은 혐의로 구속기소된 상태다.

    이에 대해 김씨는 "곽 전 의원이 돈을 달라고 요구한 사실도 없고, 이익금이 나온다고 해서 곽 전 의원에게 나눠줄 이유도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당시 남 변호사와 정 회계사에게 곽 전 의원이 대장동 사업에 기여한 것처럼 얘기해서 공통 경비 관련해 유리한 위치를 취하려고 했던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씨는 지난 15일 공판에서도 하나은행이 컨소시엄에 곽 전 의원이 압력을 가했다고 한 본인의 주장에 대해 '농담이었다'라고 했다. 이같은 김씨의 '허언증'에 대해 법조계에서는 본인을 포함한 일명 '대장동 5인방(유동규·김만배·남욱·정영학·정민용)'의 검찰 진술과 스모킹건으로 불렸던 '정영학 녹취록'의 신빙성을 떨어뜨리기 위한 전략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