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뮤지컬 '마타하리', 구조물 넘어져 윤소호-원현빈 2명 부상

뉴스듣기


공연/전시

    뮤지컬 '마타하리', 구조물 넘어져 윤소호-원현빈 2명 부상

    뉴스듣기
    뮤지컬 '마타하리' 22일 오후 2시 공연에서 구조물이 무너져 배우 2명이 다치는 사고가 일어났다. EMK뮤지컬컴퍼니 공식 홈페이지뮤지컬 '마타하리' 22일 오후 2시 공연에서 구조물이 무너져 배우 2명이 다치는 사고가 일어났다. EMK뮤지컬컴퍼니 공식 홈페이지뮤지컬 '마타하리' 공연 중 낙상 사고가 발생했다.

    제작사 EMK뮤지컬컴퍼니는 22일 공식 인스타그램에 글을 올려 "금일 오후 2시 공연 1막 '추락할 땐' 장면 진행 중, 무대 구조물이 넘어져 공연이 중단된 후 재개되었다. 해당 장면의 무대 전환 시 순간적인 힘의 불균형이 발생하였고, 이것이 원인이 되어 이동 중이던 무대 구조물이 넘어지게 되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공연 중단 후 아르망 역 윤소호 배우의 상태를 즉시 체크하였으나, 배우의 의견과 공연을 진행하고자 하는 의지를 존중해 공연을 이어가게 되었고, 피에르 역 원현빈 배우는 스윙 정원일 배우로 교체하여 진행했다. 윤소호 배우는 점검 차원으로 공연 직후 병원에서 진료 후 가벼운 타박상 진단을 받았으며, 앞으로 예정대로 공연을 소화할 예정"이라고 알렸다.

    또한 "함께 무대에 선 피에르 역 원현빈 배우는 치아 손상으로 확인되었으며, CT 촬영 결과 이상이 없는 상태이다. 공연 관람 중 사고로 인해 놀라셨을 관객분들과 걱정하셨을 분들께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라며 "앞으로도 모든 스태프와 배우의 철저한 리허설은 물론, 모든 영역을 면밀히 점검하여 안전한 공연 환경 조성을 위한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마타하리' 공연 중 구조물이 무너져 배우가 다쳤다는 소식은 해당 공연을 본 관객들이 트위터 등 소셜미디어에 글을 올리면서 처음 알려졌다. 무대 위에 있던 구조물이 넘어지는 바람에 배우 윤소호가 추락하는 사고가 났는데도 배우 교체 없이 공연을 강행해 비판받았다.

    공식입장 발표 후에도 질타는 계속되는 상황이다. 배우가 거절하더라도 사고 직후 제작사는 당사자를 병원부터 가게 하는 것이 맞았고, 원현빈이 치아 손상을 당했음에도 '이상이 없다'라고 밝힌 것은 이해할 수 없다는 설명이다.

    지난 5월 28일 개막해 오는 8월 15일까지 이어지는 뮤지컬 '마타하리'는 제1차 세계대전 당시 이중 스파이 혐의로 프랑스 당국에 체포돼 총살당한 무희 '마타하리'의 실화를 바탕으로 했다. '엘리자벳' '웃는 남자' '프리다' 등을 제작한 EMK뮤지컬컴퍼니의 작품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