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현장EN:]독창성 강조한 'IST 신인' ATBO "무대로 보답할 것"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가요

    [현장EN:]독창성 강조한 'IST 신인' ATBO "무대로 보답할 것"

    뉴스듣기
    핵심요약

    카카오TV-MBN 동시 방송한 서바이벌 '디 오리진' 통해 데뷔
    과거 학교폭력 의혹 시인한 양동화 데뷔조 제외, 원빈 합류
    오준석-류준민-배현준-석락원-정승환-김연규-원빈 7인조로 구성
    타이틀곡 '모노크롬', 세상을 자기 색으로 물들일 소년들의 설렘과 포부 담아
    오준석-배현준은 수록곡 랩 메이킹에도 참여

    IST엔터테인먼트의 신인 보이그룹 ATBO가 27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 백주년기념관에서 데뷔 쇼케이스를 열었다. IST엔터테인먼트 제공IST엔터테인먼트의 신인 보이그룹 ATBO가 27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 백주년기념관에서 데뷔 쇼케이스를 열었다. IST엔터테인먼트 제공'AT the Beginning of Originality'. 고유함과 독창성을 무기로 가요계를 자신들의 색으로 물들이겠다는 각오를 갖고, 그룹 ATBO(에이티비오)가 데뷔했다. 더보이즈 이후 5년 만에 데뷔하는 IST엔터테인먼트의 신인 보이그룹이다. 카카오TV-MBN에서 동시 방송한 서바이벌 프로그램 '디 오리진 - A, B, Or What?'(이하 '디 오리진')을 거쳐 지금의 7인이 모였다.

    27일 오후 4시,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 백주년기념관에서 ATBO의 데뷔 쇼케이스가 김호정 아나운서 사회로 열렸다. 원빈은 "저희 ATBO는 독창성의 시작이라는 뜻이다. 새롭고 독창적인 이야기를 펼쳐나가겠다는 당찬 포부를 가졌다. 어디에서도 볼 수 없었던 저희만의 독창성과 유니크한 매력으로 여러분께 다가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ATBO의 데뷔 앨범명은 '더 비기닝 : 개화'(The Beginning : 開花)다. 김연규는 "저희의 소중한 데뷔 앨범 '더 비기닝 : 개화'는 처음과 기원에 관한 이야기를 빛, 어둠, 색깔이라는 키워드로 풀어낸 앨범이다. ATBO의 시작을 알리는 인트로부터 타이틀곡 '모노크롬'(Monochrome)(Color) '그래피티'(Graffiti) '하이 파이브'(High Five) '와우'(WoW) '런'(RUN)까지 총 6곡이 실렸다.

    왼쪽부터 ATBO 김연규, 류준민. IST엔터테인먼트 제공왼쪽부터 ATBO 김연규, 류준민. IST엔터테인먼트 제공ATBO는 데뷔 앨범부터 앞으로도 '시작'과 '처음'이라는 이야기를 풀어갈 예정이다. 또한 앞서 공개된 트레일러 필름에 관해 배현준은 "저희가 앨범을 통해 전달하고 싶은 메시지가 담겨 있다. 색을 잃어버린 도시에서 ATBO가 꿈과 희망을 주는 존재로 성장해 나가자는 뜻"이라고 소개했다.

    타이틀곡 '모노크롬'은 세상을 자신들의 색으로 물들일 일곱 소년의 설렘과 포부가 담긴 곡이다. 그루브 넘치는 중독적인 베이스라인과 힘 있는 챈트 도입부, 멤버들의 다채롭고 매력적인 음색과 강렬한 퍼포먼스를 연상케 하는 다이내믹한 멜로디, 힙합 리듬이 인상적이다.

    석락원은 "다채로운 컬러로 전 세계를 물들이겠다는 포부가 있다. 중독성 강한 멜로디와 파워풀한 퍼포먼스로 보시는 분들께서 다양함을 느낄 수 있게 했다"라고 설명했다. 오준석은 타이틀곡 랩 메이킹에도 참여했다. 그는 "랩 라인 수정 30번, 가사 수정 20번을 거쳐 어떻게 하면 우리만의 색을 묻힐 수 있을까 많이 고민하며 연구했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왼쪽부터 ATBO 배현준, 석락원. IST엔터테인먼트 제공왼쪽부터 ATBO 배현준, 석락원. IST엔터테인먼트 제공오준석은 '런'을 제외한 모든 곡 랩 메이킹에 참여했고, 배현준은 '그래피티' '하이 파이브' '와우'의 랩 메이킹에 참여했다. 오준석은 "곡 주제 정해지면 주제에 맞는 영상을 찾아보면서 영감을 받는다"라고, 배현준은 "곡의 주제를 먼저 인식하고 관련 자료를 찾아보면서 어떤 키워드나 주제로 가사 쓰면 좋을까 계속 생각하면서 썼다. 처음에 랩 메이킹한다고 해서 바로 좋은 랩이 나오지 않더라. 계속 쓰고 지우면서 제가 들을 때도 만족할 만한 랩이 나올 때까지 무한 반복했다"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오준석은 "이번 앨범에는 저와 현준이가 랩 메이킹에만 참여했지만 저희 멤버 모두가 작사 공부 많이 하고 작곡도 시도하고 있다. 저희만의 이야기를 저희 스스로 풀어나갈 힘을 키워나가고 있다. 저희 곡을 만드는 게 목표"라고 밝혔다.

    '디 오리진'이라는 서바이벌 프로그램으로 데뷔조를 짠 ATBO는 데뷔 직전 멤버를 교체한 바 있다. 최종 멤버 중 한 명이었던 양동화가 과거 학교폭력을 저질렀다는 의혹이 제기돼 이를 인정하고 논의 끝에 팀에서 빠졌기 때문이다. 당시 소속사는 양동화가 "학창 시절에 학생 신분에 걸맞지 않은 행동을 한 점, 또한 본인의 부족한 모습으로 인해 주변 사람들에게 상처를 준 점에 대해 많은 반성을 하고 진심으로 뉘우치고 있다"라고 전했다.
     
    왼쪽부터 ATBO 오준석, 원빈, 정승환. IST엔터테인먼트 제공왼쪽부터 ATBO 오준석, 원빈, 정승환. IST엔터테인먼트 제공그래서 ATBO는 오준석·류준민·배현준·석락원·정승환·김연규에 원빈이 합류해 현재의 7인 체제를 갖추게 됐다. 소속사는 "빠른 실력 향상 속도와 큰 발전 가능성으로 사내 평가회에서 가장 높은 등수를 기록한 연습생"이자 "글로벌 팬 투표 전체 회차에서도 1위를 차지"했다는 점을 이유로 들어  팀명도 당초 ABO(에이비오)에서 ATBO로 바꾸었다. 그러나 일부 해외 지역에서 잘못된 뜻으로 인식될 가능성이 있다는 지적이 제기돼 지금의 ATBO가 됐다.

    이 같은 여러 가지 일을 겪으며 어려움은 없었는지 묻자, 오준석은 "데뷔 과정에서 크고 작은 변동사항이 생기다 보니 저희를 기다려주신 팬분들께 실례 끼치고 죄송한 건 사실이지만, 원빈씨가 합류하면서 7명 모두 ATBO의 자신감을 찾았다"라며 "(앞으로도) 지금보다 더 큰, 힘든 일이 있을 수도 있고 작은 일이 있을 수도 있는데 지금처럼 뭉쳐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도록 하겠다"라고 답했다.

    ATBO는 다양한 선배 가수들을 롤모델로 언급했다. 석락원은 "박재범 선배님을 롤모델로 삼고 있다. 항상 높은 위치에 있지만 언제나 자만하지 않고 매 순간 본인의 발전을 위해서 힘쓰는 모습이 멋지고 존경스럽다"라고 말했다.

    오늘 데뷔 앨범 '더 비기닝 : 개화'를 발매한 ATBO. IST엔터테인먼트 제공오늘 데뷔 앨범 '더 비기닝 : 개화'를 발매한 ATBO. IST엔터테인먼트 제공오준석은 박재범에 더해 샤이니 태민을 들었다. 그는 "무대에서 자신의 곡을 정말 자신의 것처럼 표현하고 보여드릴 수 있는 멋진 아이돌이 되고 싶다"라고 이유를 설명했다. 이날 쇼케이스에 박재범이 화환을 보내주어 "너무 행복하다"라고도 덧붙였다.

    정승환은 "저 같은 경우는 엑소 디오, 더보이즈 선배님을 롤모델로 하고 있다. 디오 선배님은 다양한 방면에서 인정받는 부분을 닮고 싶다. 더보이즈 선배님은 워낙 퍼포먼스 합이 좋으신데, 그런 모습을 조금씩 닮아간다면 발전이 있지 않을까 한다"라고 답했다.

    "독창성을 가진, 우리만의 색깔을 가지고 있는 팀"(류준민)을 꿈꾼다는 ATBO가 원하는 수식어는 "4세대 대표 아이돌"(석락원)이고, "항상 성장하는 ATBO"(원빈)가 되어 "더 멋진 무대로 보답"(오준석)하는 것이 목표다. ATBO의 데뷔 앨범 '더 비기닝 : 개화'는 오늘(27일) 저녁 6시 각종 음악 사이트에서 발매됐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