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바이든 이상 행동에 '존 레논' 소환된 백악관 브리핑

뉴스듣기


미국/중남미

    바이든 이상 행동에 '존 레논' 소환된 백악관 브리핑

    뉴스듣기
    핵심요약

    고인(故人) 찾은 바이든 행동에 질문 폭탄 쏟아져
    백악관 대변인 "고인이 마음속에 있기 때문" 해명
    기자 "존 레논이 내 마음속에 있지만, 난 안 찾아"

    조 바이든 미 대통령. 폭스뉴스 홈페이지 캡처 조 바이든 미 대통령. 폭스뉴스 홈페이지 캡처 
    조 바이든 대통령이 백악관 행사에서 세상을 떠난 의원을 찾은 '사건'을 놓고 백악관 대변인과 기자들이 한바탕 전투를 치렀다.
     
    '사건'은 28일(현지시간) 오전에 벌어졌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 내 기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마련된 행사장에서 관련 법안에 협조한 공화당 의원들을 호명하며 감사 표시를 했다.
     
    그런데 그 가운데 재키 월로스키 하원의원의 이름도 불렀다. 월로스키 의원은 지난달 초 교통사고로 사망했었다.
     
    바이든 대통령은 사망 당시 "우리 부부는 월로스키 의원이 사망한 것에 충격을 받았고 큰 슬픔을 느낀다. 그녀는 양당 의원들로부터 존경을 받아왔다"는 성명까지 발표하며 애도했었다.
     
    바이든 대통령이 이날 찾은 사람이 바로 이 사람이었다.
     
    그는 특히 월로스키 의원의 이름을 부르며 실제로 찾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재키, 여기에 있나요. 재키 어디 있습니까. 내 생각에 그녀는 이곳에 있을 것 같은데요."라고 말하며 객석을 쳐다 본 것이다.
     
    이 사건을 놓고 이날 낮 백악관 기자들과 카린 장-피에르 대변인이 신경전을 벌였다.
     
    기자들은 이 사건과 관련해 10여 차례 질문 공세를 폈다. 대변인은 다른 이슈로 넘어가려고 했지만 기자들은 쉬 놔주지 않았다.
     
    기자들의 추궁은 대통령이 고인의 죽음을 망각하고 그 같은 말을 한 것 아니냐, 즉 정신 건상에 문제가 있는 것 아니냐는 데 모아졌다.
     
    대변인의 중심된 해명은 "바이든 대통령이 그녀의 위대한 업적에 사의를 표명한 차원"이라는 것이었다.
     
    그는 특히 바이든 대통령이 이번주 금요일에 월로스키 가족과도 만나기로 돼 있다고 말하며 "월로스키 의원이 대통령의 마음에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자 어느 기자가 대답의 꼬투리를 잡았다.
     
    "지난달 교통사고로 사망한 의원이 대통령의 마음속에 있었다면 왜 그녀를 굳이 그 곳에서 찾아야 했냐?"는 것이다.
     
    대변인은 "다시 말하지만, 나는 누구든 이해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지금도 이 브리핑을 보는 미국인들은 이 순간 누군가가 마음속에 있다는 의미를 이해할 것"이라고 되받았다.
     
    그러자 또 다른 질문이 날아들었다.

    '바이든 대통령이 혹시 프롬프터(연설 모니터)를 잘 못 본 것 아니냐, 혹시 헷갈린 것 아니냐'는 것이었다.
     
    대변인은 "너무 많은 결론으로 비약하고 있다"며 물러서지 않았다.
     
    다른 기자가 가세했다.
     
    "지금 혼란스러운 대목은, 월로스키 의원이 '마음'속에 있다면 왜 대통령이 그를 '방안'에 있다고 생각했냐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대변인은 "나는 혼란스럽지 않다"며 "여러분 마음속에 누군가가 있다면, 그가 여러분 마음 속에 있지 않냐. 바로 그 것이다"고 응수했다.
     
    그래도 그 기자는 물러서지 않았다.
     
    "나도 존 레논이 매일 내 마음 속에 있지만, 그렇다고 나는 그를 찾지는 않는다."
     
    장-피에르 대변인도 지지 않았다.
     
    "당신이 대통령으로서 존 레논을 위한 법안에 서명한다면 그 때 다시 이야기 하자."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