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EN:터뷰]이원석 감독의 '킬링 로맨스' 관람설명서: 영화 편(ft.이민)

영화

    [EN:터뷰]이원석 감독의 '킬링 로맨스' 관람설명서: 영화 편(ft.이민)

    핵심요약

    영화 '킬링 로맨스' 이원석 감독 <상>
    감독과 함께하는 '킬링 로맨스' 작품연출설명서

    영화 '킬링 로맨스' 이원석 감독.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영화 '킬링 로맨스' 이원석 감독.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스포일러 주의
    ※ 이원석 감독의 '공약' 비스무리한 발언 있음

     
    대한민국에 지금까지 이런 영화는 없었다. 이것은 '호'(好) 인가 '불호'(不好) 인가.
     
    영화 '남자사용설명서'로 세상을 놀라게 했던 이원석 감독이 이번에도 세상을 놀라게 할 영화 '킬링 로맨스'로 돌아왔다. 감독의 말마따나 '킬링 로맨스'는 호 아니면 불호, 모 아니면 도, 양극단으로 갈릴 영화다. 그리고 영화를 둘러싼 호불호 논쟁이야말로 감독이 원하던 바다.
     
    "세상에 (아직) 없던 것을 만들어 보자는 마음"으로 시작한 영화다. 그리고 세상에 없던 것을 관객들이 조금 더 열린 마음으로 받아들일 수 있도록 '동화'라는 장치를 활용하는 등 여러 가지를 연구하고 노력을 기울였다. 관객들의 싱어롱 욕구를 자극하는 H.O.T.의 '행복'과 세상을 다 가진 것처럼 느끼게 해주는 '레이니즘'도 허투루 선곡한 음악이 아니다.
     
    지난 13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이원석 감독을 만나 '킬링 로맨스'의 시작과 끝에 관한 이야기를 들어봤다. 이른바 <'킬링 로맨스' 관람설명서: 영화 편(ft.이민)>이다. 그와의 인터뷰는 '킬링 로맨스'라는 영화가 가진 색을 단번에 납득하게 했다. '킬링 로맨스'는 그냥 이원석 감독을 스크린에 옮겨놓은 영화였다.

    영화 '킬링 로맨스' 스틸컷.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영화 '킬링 로맨스' 스틸컷.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민가자" 말 나왔던 '킬링 로맨스' 콘셉트는 '동화'다

     
    ▷ '킬링 로맨스', 호불호의 영화가 될 거 같다.
     
    솔직히 말해서 이 대본을 처음 받았을 때부터 '도 아니면 모'일 거라고 예측했다. 농담 식으로 '우리 이민가자' '이민 가야 한다'는 이야기가 거기서 나온 거다. 영화 시사 후 와이프와 아이가 싸웠다. 와이프는 이해를 못 했고, 아이는 재밌게 봤다. 아이가 엄마를 꼰대라고 불렀다. 그걸 보면서 재밌는 일이 벌어지긴 했구나 싶다. 물고 뜯는 그런 영화라 생각한다. 영화를 보고 나면 항상 그 영화에 대해 떠드는 재미가 있었는데 어느 순간 그런 게 없어진 거 같다.

     
    ▷ 영화를 '동화'로 설정하고 시작하는데, 어떻게 이런 오프닝을 생각하게 됐는지 궁금하다.
     
    "여기가 바다라고 생각해 보세요!"라고 하면 대부분 "왜?"라고 할 거다. 그런데 "만약에 여기가 바다라고 생각해 봐요."라고 말하면 다르다. '만약'이란 말이 마술이라 생각한다. 그 말이 앞에 붙는 순간 받아들이는 게 넓어지는 것 같다. 그걸 진짜 잘하는 게 디즈니다. '옛날 옛적에'로 시작하는 우리 옛날이야기들도 그렇고. '만약'을 붙이면 '왜?'라는 질문이 빠진다. 그래서 이걸 디즈니 콘셉트로 만들면 어떨까 해서 그렇게 시작하게 됐다.

    영화 '킬링 로맨스' 스틸컷.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영화 '킬링 로맨스' 스틸컷.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 이선균은 '킬링 로맨스'를 두고 '남자사용설명서'보다 진화한 작품이라고 표현했다. 감독의 생각은 어떤가?
     
    '남자사용설명서'는 개인적인 이야기이고, '킬링 로맨스'는 좀 더 큰 이야기라 생각한다. 박정예 작가님(*참고: 영화 '뷰티 인사이드' 작가)이 가스라이팅(상황을 조작해 상대방이 스스로를 의심하게 만들어 판단력을 잃게 하는 정서적 학대 행위)에 관해 엄청 열심히 조사하셨다. 처음 대본을 받았을 때 굉장히 매력적이었다. 보통 내게는 항상 '우리나라에 이런 대본이 있었어?'라고 생각하는 작품이 들어온다. 그래서 연출 들어가기 참 힘들었는데, '킬링 로맨스' 대본은 너무나 깔끔하고 안정적이고 재밌더라.
     
    ▷ '남자사용설명서'도 만만치 않은 B급 병맛 영화였는데, 이와 비교해 '킬링 로맨스'는 어느 정도 수준이라고 할 수 있을까?
     
    난 나름 상업적인 선택이라고 생각했다. 뭔가 더 많은 관객이 공감할 수 있지 않을까 싶었다. 사실 영화에서 편집된 신이 많다. 내 코미디 시스템은 제일 편안한 코미디가 10, 극 병맛이 1이다. '남자사용설명서'가 한 3~4정도 되고, '킬링 로맨스'는 개인적으로 5~7 정도라 생각한다. 우리가 찍은 것 중에 1도 많다. 그 '1'을 빼는 작업이 힘들었다. 만약 많은 관객이 '킬링 로맨스'를 사랑해 주고 봐준다면 그 신을 넣고 싶다.

    영화 '킬링 로맨스' 이원석 감독.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영화 '킬링 로맨스' 이원석 감독.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함께 해준 그대에게 행복을 VS ♬여래이즘~넌 이제 빠져 버렸어

     
    ▷ 조나단에게 노래 '행복'(H.O.T.)을, 여래에게 '제발'(들국화)과 '여래이즘'(원곡 비 '레이니즘')을 메인 테마곡으로 부여한 이유가 궁금하다. 먼저 '여래이즘'부터 이야기해 달라.
     
    누가 그러더라. 비의 '깡' 유행해서 쓴 거냐고. 전혀 아니다. 억울한 게 '깡'이 유행하기 전부터 난 '1일 1깡'을 했었다. 세상에 어떻게 이런 노래를 만들었을까. 그게 몇 년 지나서 유행한 거다. 그거랑 상관없이 '레이니즘' 노래가 너무 좋았다. 시작부터 "지기지기지기지기징~ 빰빰빰~" 으아! 이거다!
     
    '레이니즘' 가사를 봤다. 제목부터 '레이니즘'이다. 뻔뻔하고 오그라들면서도 들으면 율동하게 된다. 지하철에서 그 노래를 들으면 세상을 다 가진 거 같은 느낌이다. 모든 사람이 되고 싶은, 나도 '원석이즘'이 있을 거고. 나의 판타지가 언젠가 이뤄질 거라. 막 세상이 내 것이 된 것 같은 느낌, 모든 사람이 꿈꾸는 거 아닌가? 그래서 '레이니즘'을 선택하게 됐다.


    영화 '킬링 로맨스' 스틸컷.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영화 '킬링 로맨스' 스틸컷.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 그렇다면 조나단의 주제가 '행복'은?
     
    '행복'은 어떻게 보면 강요하는 노래다. 악당이 가스라이팅 하듯이 반복적으로 "돼라!" 이런 거였다. 그런 콘셉트의 노래를 찾는데, 난 '행복'이란 노래만 들으면 너무 행복해진다. 지금 이 세상에 있는 알고리즘이 우리에게 하는 것처럼 반복적으로 하면 "너의 행복은 이런 거야" "이게 너의 행복이야" 그런 느낌을 줄 수 있겠다 싶었다.
     
    그리고 되게 신기한 게 노래가 정해지지 않았을 때 이선균씨와 냉면을 먹으면서 '행복'이 어떨까 이야기하고 있는데, 그 찰나에 H.O.T. 멤버를 만난 거다. 테이블에서 냉면을 먹고 있더라. 이선균씨와 되게 잘 아는 분이었고, 둘이 인사하는데 너무 웃겼다. '행복' 이야기하고 있었는데 말이다. 깔깔깔 웃었다. 나오면서 "가자! '행복'이야, '행복'!"이라고 말했다. 너무 좋다. 들어도 들어도 질리지 않는다.

     
    ▷ '킬링 로맨스'는 싱어롱 상영회(관객들이 영화 속 노래를 함께 따라 부르는 상영회)에 어울리는 영화라고 생각한다. 조나단과 여래바래(극 중 여래 팬클럽 이름)에 절대 지지 않겠다는 마음으로 노래 부를 수 있다.
     
    이 영화 만들 때 개인적인 소원이 이거였다. 미국에서 우연히 뉴 베벌리 극장을 지나가는데, 금요일마다 사람들이 이상한 옷을 입고 서 있는 거다. 남자들이 핫팬츠에 가터벨트를 하고 서 있었다. '록키 호러 픽쳐 쇼'를 하는 거였다. 사람들이 극장에 빽빽히 모여서 떼창을 부르면서 그 영화를 보는 거다.
     
    난 '킬링 로맨스'가 그런 영화가 되기를 정말 간절히 바랐다. '전국노래자랑' 같은 느낌이랄까? '전국노래자랑'을 보면 아버님 어머님들이 나와서 막 춤추신다. 그런 거였으면 좋겠다. 시사회 때 14관에서 그런 일이 있었다고 누가 이야기하더라. 지인들이었다는데, 모르겠다.


    영화 '킬링 로맨스' 현장 스틸컷.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영화 '킬링 로맨스' 현장 스틸컷.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희망적인 '펌글' 같은 이원석 감독의 바람은 '오즈의 마법사'

     
    ▷ 영화 속 "덕이란 수많은 어려움을 극복하고 얻은 수양의 산물이며 노력의 결과입니다"로 시작해 "이 글은 펌글 입니다"로 끝나는 장면이 있다. 이 펌글(퍼온 글)은 직접 받은 건가?
     
    우리 장인어른이 아침마다 보내주신다. 같이 여행을 가서 옆방에 있어도 보내주신다. 강아지 동영상도 보내주시고, 되게 버라이어티하다. 펌글은 모든 사람이 다 받는 거 같더라. 어른들의 그 애틋한 마음? 어쩔 땐 울컥하는 글이 있다. 친한 감독에게도 보내주는데, 이경미 감독은 울 때가 있다. 신기한 게 한 번도 똑같은 글을 보내신 적이 없다. 한 번도 반복된 적이 없다. 진짜 '장인'(匠人) 이시다.
     
    ▷ 애정을 갖는 관객도 있겠지만, 분명 애증을 갖는 관객도 있을 거다. 아무쪼록 감독도 이야기한 것처럼 이야깃거리가 되는 영화가 됐으면 좋겠다.
     
    나 자체도 그렇다. 모든 사람에게 사랑받고 싶다. 그런데 난 지금까지 그렇지 못한 캐릭터였다. 영화를 하는 것도 많은 사람에게 사랑받고 싶어서 계속하는 거 같다. 언젠가는 모든 사람에게 사랑받는 영화를 만들 수는, 없을 거 같다. 그런데 최대한 노력할 거다. 모든 사람에게 사랑받는 러블리한 영화를 만들었다고 믿고 있는 거고, 싫어하는 분이 있는 것도 당연하다.
     
    ▷ 만들어 보고 싶은 이야기가 있을까?
     
    제일 하고 싶은 건 '오즈의 마법사' 리메이크다. 그게 내 소원이다. '국민체조'라는 제목인데, 책(시나리오)이 있다. 박훈정 감독이 유일하게 읽었을 거다. 누가 해준다는 이야기도 없고, 그냥 내 인생 소원이다. 꼭 만들고 싶다.
     
    <배우 편에서 계속>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