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고속도로서 관광버스 덮친 화물차 바퀴…2명 사망·13명 부상



사건/사고

    고속도로서 관광버스 덮친 화물차 바퀴…2명 사망·13명 부상

    경부고속도로서 주행하던 화물 트레일러 타이어 빠져
    중앙분리대 넘어 날아간 타이어…결국 관광버스 덮쳐
    운전기사와 승객 등 2명 사망, 13명 부상 입어

    연합뉴스연합뉴스
    고속도로를 달리던 화물차에서 빠진 타이어가 관광버스를 덮쳐 버스 기사 등 2명이 사망하고 13명이 부상을 입었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25일 오후 4시쯤 경기 안성시 공도읍 경부고속도로 서울 방향을 주행하던 화물 트레일러의 타이어 1개가 트레일러에서 분리됐다.

    빠진 타이어는 중앙분리대를 넘어 부산 방향으로 주행하던 관광버스의 앞유리를 깨고 들어가 운전기사와 기사의 대각선 뒤편 좌석에 앉은 승객을 치고 버스 안 중간 통로에 멈춰 섰다.

    이 사고로 타이어에 맞은 60대 운전기사와 60대 승객이 숨졌다.

    또 다른 승객 2명이 중상, 10여 명이 경상을 입었다. 중상자들은 현재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타이어가 빠진 화물 트레일러는 더 이상 주행하지 못하고 도로에 멈춰 섰다.

    경찰은 화물 트레일러 운전자인 60대 남성을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