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금융당국 대출규제 여파…지난달 가계대출 증가세 '주춤'

뉴스듣기


금융/증시

    금융당국 대출규제 여파…지난달 가계대출 증가세 '주춤'

    뉴스듣기

    지난달 주담대 증가폭, 지난해 중 가장 낮은 수준
    지난달 전 금융권 가계대출 2000억 원 증가…증가폭 크게 둔화
    금융당국 "지난해 전 금융권 가계대출 증가율 7.1%…증가세 둔화"
    "가계부채 증가속도 주요국 대비 여전히 빨라… 지속적인 관리 필요"

    연합뉴스연합뉴스금융당국의 강도높은 대출 규제 여파로 지난달 가계대출 증가세가 크게 둔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위원회는 13일 '2021년 12월중 가계대출 동향'을 발표하고 이같이 밝혔다.

    이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전 금융권의 가계대출이 2000억원 늘어 전월(5조 9000억 원) 대비 증가폭이 크게 둔화됐다. 가계대출 증가액은 지난해 7월 15조 5000억 원에서 매달 지속적으로 줄었다.
    전년 전 금융권 가계대출 증가율은 7.1% 수준으로, 지난해(8%) 대비 증가세가 둔화됐다.

    금융당국은 "지난해 하반기부터 금융권 관리 노력 강화, 한은의 두 차례 금리 인상 등 영향으로 증가세가 둔화되는 모습"이라면서도 "7.1% 증가율은 명목성장률(6.2%)을 초과하는 수준으로 가계부채 증가속도가 주요국 대비 여전히 빠르다"면서 지속적인 관리를 강조했다.

    대출항목별로 보면 주택담보대출이 2조 6000억 원 증가해 전월(3조 9000억 원)보다 증가폭이 1조 3000억 원 감소했다. 연말 성과급 유입 등 영향으로 신용대출과 여전사 카드 대출 등 여타 대출은 2조 4000억 원 감소했다.

    금융위원회. 연합뉴스금융위원회. 연합뉴스금융당국은 "주담대 증가폭은 지난해 중 가장 낮은 수준이며, 신용대출 등 기타 대출은 대출잔액이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업권별로는 지난달 은행권 가계대출은 2000억 원 감소했다. 은행권 주담대는 주택 전세·매매 거래량 감소 등으로 인한 자금수요 감소로 증가세가 지속 둔화되는 가운데, 전세대출을 중심으로 2조원 증가했다. 신용대출은 연말 성과급 유입 등으로 인한 대출 상환 영향으로 2조원 감소했다.

    제2금융권의 가계대출은 4000억 원 증가해 전월(3조 원) 대비 증가폭이 크게 축소했다.

    금융위는 "최근 2년간 급증한 가계부채가 우리 경제의 불안요인이 되지 않도록, 본격적인 통화정책 정상화에 앞서 선제적으로 관리해왔으며 앞으로도 지속 대응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차주단위 DSR 적용 확대 등을 계기로 '갚을 수 있는만큼 빌리고, 빌리면 처음부터 갚는 관행'을 정착시켜 가계부채가 시스템적으로 관리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서민, 취약계층 등의 실수요 대출은 원활하게 공급될 수 있도록 세심히 관리할 것"이라며 "전세대출 동향을 면밀히 모니터링하며 분기별 공급계획 안분 등을 통해 중단없는 대출공급을 유도하고 입주 사업장의 잔금 대출 애로가 없도록 지속 관리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