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윤석열, '김건희 통화' 방송에 "많은 분들께 심려 끼쳐 죄송"

뉴스듣기


국회/정당

    [영상]윤석열, '김건희 통화' 방송에 "많은 분들께 심려 끼쳐 죄송"

    뉴스듣기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17일 오후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불교리더스포럼 제5기 출범식에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17일 오후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불교리더스포럼 제5기 출범식에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17일 부인 김건희씨의 '7시간 통화' 보도와 관련해 "어찌 됐든 많은 분들한테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말했다.

    전날 MBC 시사프로그램 '스트레이트가' 김씨와 유튜브 채널 '서울의 소리' 이명수씨와의 통화 녹음을 방송한 것과 관련해 첫 입장을 내놓은 것이다. 

    윤 후보는 이날 서울 중구의 한 호텔에서 열린 불교리더스포럼 출범식에 참석한 뒤 '관련 보도를 어떻게 봤는지'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그 시간에 다른 일을 하고 있어서 직접 (방송을) 보지 못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가 지난달 26일 '경력 부풀리기' 의혹에 대한 사과 입장을 밝힌 후 당사를 나서고 있다. 윤창원 기자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가 지난달 26일 '경력 부풀리기' 의혹에 대한 사과 입장을 밝힌 후 당사를 나서고 있다. 윤창원 기자
    윤 후보는 "사적인 대화 내용이 방송으로 공개되는 과정에서 부적절한 것도 있다"면서도 "하지만 이런 걸 많이 걱정하는 분들도 계시기 때문에 남편인 제가 좀더 잘 챙겼어야 했는데 제가 아무래도 선거운동하러 새벽에 나갔다가 밤늦게 들어오니 아내와 대화할 시간이 없었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캠프 구성 등 김씨의 선거 개입 논란에 대해 "제 처가 선거운동에 많이 관여했다면 그런 통화를 장시간 할 수 있는 시간이 되겠나"고 반문했다.

    클릭하거나 확대하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클릭하거나 확대하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또 "저도 정치를 하다보니 정치권에 있는 분들을 잘 몰라서 여러분들의 추천으로 해서 오고 있는 마당에 제 처가 여의도 정치권 누굴 알아서 그걸 하겠나. 그런 이야기 자체를 들은 사실도 없다"고 강조했다.
     
    전날 김씨가 진보 진영의 '미투' 이슈와 관련해 "나와 남편은 안희정 (전 충남지사) 편"이라고 언급한 것과 관련해서는 "제가 따로 드릴 말씀이 없다"고 즉답을 피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