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민주당, '김건희 통화' 차분하게 조목조목 반격 나서

뉴스듣기


국회/정당

    [영상]민주당, '김건희 통화' 차분하게 조목조목 반격 나서

    뉴스듣기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 윤창원 기자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이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배우자 김건희씨의 '7시간 통화' 녹취와 관련해 차분하게 조목조목 반격에 나서는 모양새다.

    민주당은 방송 다음날인 17일 논평을 통해 "김씨가 서울의소리 이명수 기자에게 구체적인 금액을 언급하면서 매수 의사성 발언을 했다"며 "김씨가 기자에게 한 행위는 공직선거법을 위반한 혐의가 있다"고 비판했다.

    김씨가 '미투' 운동을 두고 "돈을 안 챙겨주니까 터지는 것"이라고 발언한 부분에 대해서는 "대통령 후보와 배우자의 관점이 반인권적, 반사회적이라면 문제가 된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다만 김씨의 녹취 내용이 우려했던 것보다 수위가 낮다는 평가가 나오자, 민주당은 김씨에 대한 추가적인 공세는 다소 자제하고, 국민의힘의 대응에 화력을 집중하는 분위기다. 논평에도 김씨의 인성 논란이나 선거운동 개입 등에 대한 직접적인 언급은 포함되지 않았다.


    민주당 "혹시 모를 역풍 대비해야"…윤 후보 '무속인 개입' 맹공



    민주당은 혹시 모를 역풍에 대비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이다.

    당 선거대책위원회 핵심 관계자는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이재명 후보도 가족 리스크가 있는 만큼 상대 후보 가족 문제에 대해 당이 공식적으로 (강하게) 문제제기 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본다"고 말했다.

    대신 김씨 녹취록에 문제가 없다는 태도로 일관하는 국민의힘의 문제의식을 지적하겠다는 게 민주당의 전략이다.

    실제로 민주당 남영희 선대위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국민의힘이 '김건희 구하기'를 위해 상식도 양심도 내팽개치고 있다"며 "김건희씨가 내부적으로 이미 영부인이라도 된 것인지, 국민의힘 인사들의 과잉 충성 경쟁이 눈뜨고 보기 힘들 지경"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은 방송 전부터 MBC를 찾아가 방송하지 말라며 시위하더니 방송 후에는 더욱 눈뜨고 보기 힘든 과민 반응을 보이고 있다"며 "김은혜 공보단장의 음모론부터 '윤핵관'들의 적반하장까지, 잘못을 인정하지 않고 안하무인식의 주장만 펴고 있다"고 공세를 가했다.

    "'도사들과 얘기하는 걸 좋아한다'는 김씨의 발언은 윤 후보의 '무속인 배후설'에 대한 맹공으로 이어졌다. 무속인에 대한 김씨의 신뢰가 윤 후보의 무속인 기용에 영향을 미친 게 아니냐는 주장이다.

    앞서 윤 후보의 공식 선거캠프에 '건진법사' 전모씨가 중책을 맡았다는 보도가 나왔다. 전씨는 신천지 이만희 총회장 수사와 관련해 '손에 피 묻히지 말고 부드럽게 가라'고 당시 윤 총장에게 조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민주당 선대위 강선우 대변인은 브리핑을 열고 "윤 후보가 신천지 압수수색 영장을 거부한 이유는 무속인 조언에 따른 것이냐"라며 "보도가 사실이라면 윤 후보의 결정은 직권남용에 해당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의원들 각개전투…"김건희, 최순실보다 은근하고 영악해"


    최순실씨. 사진공동취재단최순실씨. 사진공동취재단이와 함께 민주당 개별 의원들은 각종 방송 출연이나 개인 SNS를 통해 지원사격을 가했다.

    민주당 선대위 현근택 대변인은 전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그동안 (김씨가) '캠프에 관여를 안 한다', '관계없다' 이런 얘기들이 이제 사실 아니었던 것"이라며 "많은 국민들이 아마 최순실 씨를 당연히 안 떠올릴 수 없을 것 같다"고 주장했다.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도 자신의 SNS에 "MBC 스트레이트 시청 소감은 보수정당이 다시 한 여인에 의해 완벽하게 접수되어 선거를 조종당하고 있다는 것"이라며 "윤 후보를 커튼 뒤에서 조종하는 김씨는 마구 내지르는 최순실(개명 후 최서원)보다 훨씬 은근하고 영악하다"고 언급했다.

    민주당 우상호 의원도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김씨를 겨냥해 "가장 충격적인 내용은 보수는 바람 피워도 돈으로 입을 막기 때문에 문제가 안 생긴다는 얘기였다"며 "'미투'나 정치는 '돈으로 협박, 회유하는 것'이라는 인식이 아주 천박하다는 느낌이 들었다"고 강도 높게 저격했다.

    김씨가 통화 당사자인 이씨를 캠프에 영입하려고 한 것에 대해서는 "선거운동을 제3의 사무실에서 교육이라는 형태로 한 것은 불법"이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