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경찰, '이준석 대표 성접대 의혹' 주장한 가세연 고발인 조사

뉴스듣기


사건/사고

    경찰, '이준석 대표 성접대 의혹' 주장한 가세연 고발인 조사

    뉴스듣기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과거 벤처기업 대표로부터 성 접대를 받았다는 의혹을 제기한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 강용석 변호사와 김세의 전 MBC기자가 25일 오후 관련 고발 사건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마포구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에 출석하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과거 벤처기업 대표로부터 성 접대를 받았다는 의혹을 제기한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 강용석 변호사와 김세의 전 MBC기자가 25일 오후 관련 고발 사건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마포구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에 출석하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과거 성접대를 받았다는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고발인 자격으로 유튜버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 관계자들을 소환했다.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25일 오후 이 대표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 및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고발한 가세연 출연진 강용석 변호사와 김세의 전 기자를 불러 고발인 조사를 진행했다.

    김 전 기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이 대표가 뭐라고 부인하더라도 범죄자의 거짓말일 뿐"이라며 "이건 정치적 사안이 아니며 특정 후보와는 아무 상관 없다"라고 말했다. 이어 "경찰에 3월9일 대선 전 이 대표를 조사하도록 요청할 것"이라고 밝혔다.

    가세연은 지난달 27일 유튜브 방송을 통해 "이 대표가 2013년 김성진 아이카이스트 대표로부터 대전의 한 호텔에서 성접대를 받았다"며 당시 대전지검의 수사기록 일부를 근거로 제시했다.

    또 가세연은 2013년 새누리당(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이던 이 대표가 박근혜 전 대통령의 회사 방문을 주선해주겠다며 성접대와 술접대를 받고 900만원 상당의 화장품 세트와 250만원 상당의 명절 선물도 수수했다고 주장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윤창원 기자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윤창원 기자
    지난달 말 가세연과 시민단체 서민민생대책위원회, 사법시험준비생모임은 이 대표를 검찰에 고발했는데, 사건은 작년부터 시행된 검경 수사권 조정안에 따라 검찰의 직접 수사 개시 대상에 해당하지 않아 이달 7일 서울경찰청으로 이첩됐다.

    이 대표 측은 지난 14일 해당 의혹에 관한 의견서와 증거 자료들을 경찰에 제출했다. 의견서에는 자신이 무고하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