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전남 담양·함평·영광·장성, 현역 4선 출마에 중견·신인 정치인 거센 도전



광주

    전남 담양·함평·영광·장성, 현역 4선 출마에 중견·신인 정치인 거센 도전

    [2024 총선 광주·전남의 선택⑪]
    4선 나선 이개호 의원 맞서 박노원 전 청와대 행정관·이석형 전 함평군수 맹추격
    김영미 동신대 교수도 '새 물결' 내세우며 민주당 경선 가세
    민주당 예비 후보들 '친명 마케팅' 과열 경쟁
    현역 의원 3선 '피로감'·민주당 예비 후보 없는 '영광' 유권자 선택 '변수'
    김선우 전 복지 TV 사장, 민주당 탈당 뒤 이낙연 신당 출마··국민의힘 출마자 물색

    전남 담양군·함평군·영광군·장성군 선거구 예비 후보자(가나다순).중앙선관위·출마 예정자 제공전남 담양군·함평군·영광군·장성군 선거구 예비 후보자(가나다순).중앙선관위·출마 예정자 제공
    ▶ 글 싣는 순서
    ①광주 동남을, 민주당 후보만 8명…당내 경선전 '치열'
    ②광주 동남갑, 민주당 후보 4명 '혼전'…광주 최대 격전지
    ③광주 서구갑, 3선 도전 현역 의원에 맞선 친명 후보 출마 '포기'…선거 구도 요동
    ④광주 서구을, 민주당 전략선거구 지정 '선거 판세 요동'…전략공천 여부 변수
    ⑤광주 북구갑, 현역 의원 우세 속 2위권 후보 추격 '양상'…후보 단일화 '최대 변수'
    ⑥광주 북구을, 현역 의원 vs 여성 도전자의 '리턴매치'…여성 가점이 경선 '변수'
    ⑦광주 광산구갑, 광주에서 민주당의 유일한 1대 1 구도…정치 신인 가점 '변수'
    ⑧광주 광산을, 현역 우세 속 민주당 후보 단일화 '최대 변수'
    ⑨전남 목포시, 재선 나서는 현역에 맞서 새 얼굴 '맹추격'
    ⑩전남 나주시·화순군, 전·현 의원 재대결 속 전 군수 등 가세로 '혼전'
    ⑪전남 담양·함평·영광·장성, 현역 4선 출마에 중견·신인 정치인 거센 도전
    (계속)

    전남 담양군·함평군·영광군·장성군 선거구는 더불어민주당 이개호 의원의 4선 출마에 맞서 당내 중견·신인 정치인들이 거센 도전장을 내밀고 맹추격에 나서 민주당 공천권을 누가 거머쥘지 예측불허의 승부가 펼쳐지고 있다.

    담양을 포함한 선거구에서는 현역 의원에 대한 3선 '피로감'과 민주당 예비 후보들이 없는 영광군 유권자의 선택이 '최대 변수'로 부상하고 있다.

    특히 민주당 예비 후보 간 '친명 마케팅' 과열 경쟁이 격화하면서 유권자들이 친명 감별사 역할까지 하며 누구 손을 들어줄지도 관전 포인트다.

    친 이낙연계였던 이개호 의원은 이 전 대표의 신당 창당에도 "지난 20대 총선 당시 국민의당 바람으로 탈당 행렬이 이어질 때 낙선을 각오하며 민주당을 지켰듯이 민주당과 이재명 대표를 끝까지 지키겠다"며 신당 불참을 분명히 하고 이번 총선에서 광주전남 최다선인 4선 도전에 나서고 있다.

    이 의원은 당내 정책통으로서 정책위원회 의장을 맡아 신친명계로서 총선 정책 공약 개발을 진두지휘하고 있으며 "3선 의정 활동을 성과로 지역의 더 큰 발전과 호남 대표 정치인으로서 성장해 정권 교체에 앞장서겠다"며 유권자들에게 전폭적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담양 출신인 이 의원의 4선 가도에 장성인 고향인 박노원 전 청와대 행정관과 이석형 전 함평군수가 이 의원의 '3선 피로감'을 제기하면서 강력한 도전자로 나서며 이 의원을 바짝 추격하고 있다.

    민주당 중앙당 부대변인을 역임한 박 전 행정관은 중앙부처와 전남도, 전 청와대 등 오랜 공직 생활로 지역 현안에 전문적 식견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고 있으며 "정치 혁신과 지역의 위기 극복을 위해 전력을 기울이겠다"며 표밭을 다지고 있다. 박 전 행정관은 이재명 대표의 단식에 동참해 10일 넘게 동조 단식을 펼치면서 '친명' 색깔을 선명하게 내보이며 승부수를 띄우고 있다.

    이석형 민주당 해양수산특별위원회 부위원장은 3선 함평군수를 지내며 '함평 나비 축제'를 전국 축제로 키워냈으며 산림조합 중앙회장도 역임하며 전국적 인적 네트워크를 갖췄다는 점도 차별성으로 내세우고 있다. 이 전 군수는 호남 친명 12인 명단에 포함된 것과 관련해 "자신은 친명팔이를 하지 않겠다"면서 아예 "찐명입니다"라고 적은 웹자보를 돌리며 노골적으로 친명 마케팅을 하고 있다.

    여기에 민주당 동북아평화협력특별위원회 부위원장인 김영미 동신대 교수가 이 의원 등을 '고인 물'로 싸잡아 몰아세우며 지역 정치에 '새 물결'을 일으킬 자신이 적임자라고 강조하며 표밭을 누비고 있다. 장성 출신의 김 교수는 컷오프 통과 시 당내 경선에서 여성 신인에 최대 25%의 가산점이 주어지고 전남에서 지난 40여 년간 여성 국회의원이 배출되지 못한 점을 파고들고 있다.

    국민의힘에서는 박영용 당협위원장이 출마를 포기해 구원 투수를 구하고 있고 이낙연 신당인 개혁미래당에는 김선우 전 복지 TV 사장이 조만간 민주당을 탈당해 출마할 예정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