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김종인 사단' 금태섭·정태근도 윤석열 떠나…"직언 안 받아들여"

뉴스듣기


국회/정당

    [영상]'김종인 사단' 금태섭·정태근도 윤석열 떠나…"직언 안 받아들여"

    뉴스듣기
    총괄선대위원장직에서 스스로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힌 국민의힘 정태근(왼쪽) 선대위 총괄상황본부정무실장과 김근식 선대위 총괄상황본부정세분석실장이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 사무실에서 나서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총괄선대위원장직에서 스스로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힌 국민의힘 정태근(왼쪽) 선대위 총괄상황본부정무실장과 김근식 선대위 총괄상황본부정세분석실장이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 사무실에서 나서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5일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을 배제한 선대위 재편안을 발표하자 김종인 사단으로 분류되는 금태섭 전략기획실장과 김근식 정세분석실장, 정태근 정무실장 등도 떠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말이 통해야 일을 하지 않겠는가"라며 윤 후보에 강한 불만을 드러냈다.

    정 실장
    은 이날 윤 후보의 선대위 재편안 발표 직후 기자들과 만나 "정권교체를 위한 직언과 고민들이 윤 후보한테 받아들여지지 않는 상황이었다"라며 "김 위원장과 저희도 일을 그만두게 됐다"라고 말했다. 금태섭 실장도 이날 오후 자신의 SNS에 "죄송합니다"라며 "드릴 말씀이 없다. 잘 해내지 못해 송구하다"고 불만을 표했다.
    총괄선대위원장직에서 스스로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힌 국민의힘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자신의 사무실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선대위 쇄신안 발표을 시청한후 외부로 나서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총괄선대위원장직에서 스스로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힌 국민의힘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자신의 사무실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선대위 쇄신안 발표을 시청한후 외부로 나서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윤 후보는 이날 오전 선대위 완전 해체를 발표하며 자연스레 김종인 위원장과 결별하게 됐다.

    김 위원장도 윤 후보의 발표에 앞서 먼저 자진 사퇴를 결정했다. 그러면서 "그 정도 정치적 판단 능력이면 더 이상 나하고 뜻을 같이 할 수 없다"고 강한 불만을 터뜨렸다.


    김 위원장은 윤 후보의 선대위 재편 기자회견 직후 기자들과 만나서도 "사람을 선택해서 쓰는 안목이 있어야 선거를 할 수 있는데 (윤 후보는) 그게 없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윤 후보) 측근이란 사람들은 내가 불편한 사람들"이라며 "나는 그런 사람들 데리고서 선대위를 같이 할 수 없다. 측근이란 사람들이 기자한테 전화해 이러쿵저러쿵한 것 아닌가. 내가 그런 소리까지 들어가면서 (일을 해야 하는가)"라고 비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