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정의선 "로봇의 결합, 무한한 사물 이동으로의 확장"

뉴스듣기


자동차

    정의선 "로봇의 결합, 무한한 사물 이동으로의 확장"

    뉴스듣기
    현대차그룹 정의선 회장이 로보틱스 비전을 발표하고있다. 현대차 제공 현대차그룹 정의선 회장이 로보틱스 비전을 발표하고있다. 현대차 제공 "로보틱스는 사업 영역 전반에 걸쳐 수평적 연결을 이루고 우리는 무한한 '사물 이동성(Mobility of Things)'이라고 부르는 새로운 생태계를 만들 것입니다."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은 4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만달레이베이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세계 최대 전자·IT 전시회 'CES 2022' 보도 발표회에서 "스마트 모빌리티 제공자로서 로봇을 생각하는 것은 자연스러운 일"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회장은 무한한 사물 이동성으로 모빌리티의 전체 영역을 확장하고 사람들에게 이동할 수 있는 더 많은 옵션을 제공한다고도 말했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과 마크 레이버트(Marc Raibert) 보스턴다이내믹스 회장이 주먹인사를 나누는 모습. 현대차 제공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과 마크 레이버트(Marc Raibert) 보스턴다이내믹스 회장이 주먹인사를 나누는 모습. 현대차 제공정 회장은 "현대의 이동성은 물리적 세계로 끝나지 않고 가상 세계인 메타버스로 확장한다"며 "메타버스가 보편화되면 우리의 일상에서 중요한 공간을 차지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움직임에 대해 생각하는 방식을 완전히 바꿀 수 있다"며 "모빌리티 솔루션은 '메타모빌리티로 확장, 물리적 세계에서 자유로운 움직임을 제공하는 것뿐만 아니라 메타버스 내의 새로운 현실로 우리를 이동시키기도 한다"고 말했다.


    정 회장은 "궁극적으로 인간을 지원하기 위해 로봇으로 무한한 사물 이동성을 만들고 싶다"며 "우리는 도전을 제한하지 않고 우리의 한계에 도전한다"며 발표를 마무리했다.  

    현대차그룹 정의선 회장이 로보틱스 비전 발표를 위해 로봇개 스팟과 함께 무대위로 등장하는 모습. 현대차 제공현대차그룹 정의선 회장이 로보틱스 비전 발표를 위해 로봇개 스팟과 함께 무대위로 등장하는 모습. 현대차 제공
    정 회장은 발표회 이후 취재진과 만나 올해 CES에서 전기차나 친환경차나 자율주행차가 아닌 로보틱스를 주제로 삼은 이유에 대해 "로보틱스가 결국 자동차와도 다 연결돼 있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로보틱스가 앞으로는 많이 보급이 될 것이고 또 사람들의 생활과 밀접한 관계가 있기 때문에 이번 CES에서 현대차가 생각하는 것을 소개하고 평가받으면서 방향성을 잡기 위해 로보틱스를 소개했다고도 전했다.

    그는 미래 성장동력으로 로보틱스를 강조하는 이유에 대해선 "로봇이 점점 인간과 가까워지고 있기 때문"이라며 "매일 휴대폰을 들고 다니는 것처럼 언젠가는 사람들이 '스팟(4족 보행로봇)'을 데리고 다니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현대차는 인류의 삶에 기여하고 싶기 때문에 투자를 하게 되었다"고 덧붙였다.

    현대차 발표자들이 기념촬용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 왼쪽부터 울리히 오만(Ulrich Homann) 마이크로소프트 클라우드 &AI 부문 부사장, 송창현 현대자동차 TaaS본부 사장,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마크 레이버트(Marc Raibert) 보스턴다이내믹스 회장, 현동진 현대자동차 로보틱스랩 상무. 현대차 제공현대차 발표자들이 기념촬용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 왼쪽부터 울리히 오만(Ulrich Homann) 마이크로소프트 클라우드 &AI 부문 부사장, 송창현 현대자동차 TaaS본부 사장,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마크 레이버트(Marc Raibert) 보스턴다이내믹스 회장, 현동진 현대자동차 로보틱스랩 상무. 현대차 제공정 회장은 "인류를 위해, 인류가 보다 편안하고 쉽게 살 수 있도록 만들고 싶고 소외계층이나 장애를 가진 많은 사람들을 돕고 싶다"면서 "이 점이 우리의 목적"이라고 밝혔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