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安 "공수처 폐지" 李 "역량 보강" 尹 "고쳐도 안 되면 폐지"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국회/정당

    安 "공수처 폐지" 李 "역량 보강" 尹 "고쳐도 안 되면 폐지"

    뉴스듣기
    핵심요약

    安 "실망스러운 수사 능력, 공수처 실력 빵점 폐지해야"
    尹 "어떻게 해야 되는지 모르는 듯…고쳐보고 안 되면 폐지수순"
    李 "부족하지만 검찰 수사할 조직…역량 키워 제 기능 하게 해야"

    왼쪽부터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 윤창원 기자왼쪽부터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 윤창원 기자여야 대선후보들은 25일 중앙선관위 주관 두 번째 TV토론에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개혁 방안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는 이날 자신의 주도권토론 시간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에게 먼저 "공수처가 자기 역할과 기능을 잘 하고 있다고 생각하냐"고 물었다.

    이 후보는 "공수처는 국민의 꿈과 기대로 만들어 졌는데 지금은 매우 부족하다고 생각한다"며 "그렇지만 검찰을 수사할 조직이 사실 없다는 측면에서 부족하더라도 앞으로 역량도 키워가고 제 기능을 할 수 있게 하는 것이 일이지, 윤석열 후보처럼 매스를 대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했다. 역량 보강이 필요하다는 취지다.

    안 후보는 "정치인, 언론인들에 대한 통신 사찰과 정말 실망스러운 수사 능력, 이 정도 가지고는 제대로 기능을 할 수가 없다고 판단한다. 모든 부분에 대해서 지금 현재 공수처의 실력은 빵점이라고 생각한다"며 "공수처는 폐지하는 게 맞다는 의견"이라고 언급했다.


    같은 질문에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는 개혁을 해보고, 안 된다면 폐지해야 한다는 의견을 밝혔다. 윤 후보는 "하는 것을 보니까 실력이 없고 뭐 어떻게 해야 되는지 모르는 것 같다"며 "통신 사찰같은 것을 하면 안 되는 것인지 조차도 모르는 것 아니냐. 고칠만큼 고쳐보고 그래도 안 되면 폐지수순으로 갈 수밖에 없지 않느냐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했다.

    안 후보가 '축소나 폐지는 거대야당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 복안이 있나'라고 묻자 윤 후보는 "정권이 바뀌면 거대 야당도 공수처가 잘못하면 자기들에게 공격을 할 수 있기 때문에 합당하게 개편하는 것에 대해서 반대하지 않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