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화물연대 파업에 입 연 원희룡 "대화로 원만히 풀겠다"

뉴스듣기


경제 일반

    화물연대 파업에 입 연 원희룡 "대화로 원만히 풀겠다"

    뉴스듣기

    화물연대 파업 3일째 처음 입 연 국토부 원희룡 장관
    "큰 이견, 갈등 있는 것 아냐…최대한 이른 시간 안에 대화로 원만히 풀 것"
    "2~3일 피해는 예측하고 대비…3일째부터 어려움이 올 것" 예상

    윤창원·황진환·박진홍 기자윤창원·황진환·박진홍 기자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화물연대 총파업 사흘째를 맞은 9일 "최대한 이른 시간 안에 대화를 통해 원만하게 풀어나가겠다"고 처음으로 언급했다.

    또 향후 파업에 따른 경제적 타격에 대해 3일째 즉, 오늘부터는 어려움이 올 것이라고 내다봤다.

    원 장관은 이날 오전 서울 강남구 현대오토에버에서 자율주행차 시승을 마친 뒤 취재진들에게 "(국토부와 화물연대 사이의) 대화는 끊어진 적이 없고, 어제도 오늘도 의미 있는 대화가 진행되고 있다"며 이처럼 말했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이하 화물연대)는 △안전운임 일몰제 폐지 △안전운임 전차종·전품목 확대 △운송료 인상 △지입제 폐지 △노동기본권 확대 등 5개 요구사항을 걸어 지난 7일 총파업에 돌입한 상태다.

    이에 대해 원 장관은 "2~3일 정도의 피해는 화주와 항만 등에서도 모두 예측하고 대비를 했다"며 "3일째부터는 재고 보관량이 부족하거나 자체 운송 수단이 부족한 곳에 어려움이 올 것"이라고 설명했다.

    시멘트 공장에 주차된 레미콘 차량. 연합뉴스시멘트 공장에 주차된 레미콘 차량. 연합뉴스
    이어 "특히 시멘트와 철강 등에 어려움이 있고, (파업이) 너무 길어지면 경제에 부담이 되고 화물차주한테도 부담"이라고 주장했다.

    화물연대와의 대화 상황에 대해서는 "내용상으로 큰 이견이 있거나 갈등이 있는 것은 아니다"며 "대화를 통해 원만하게 조정되고 국민이 안심할 수 있도록 해결된 모습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파업 기간에 대한 전망을 묻는 질문에는 "수개월은 너무 오래 보는 것이고, 그렇게 오래 걸리지 않고 대화로 풀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하면서도, "화물연대의 이러한 행동이 미래를 준비하기 위한 혁신의 발걸음을 막을 수는 없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