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단독]환전상 계좌서 발견된 김만배 수표 17억…자금 세탁 정황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법조

    [단독]환전상 계좌서 발견된 김만배 수표 17억…자금 세탁 정황

    뉴스듣기
    대장동 수사와 남은 의혹들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가 '천화동인 1호'로부터 빌린 473억 원이 곳곳에 뿌려진 가운데 수표로 전액 출금된 17억여 원에서 검찰이 자금 세탁 정황을 찾은 것으로 CBS노컷뉴스 취재결과 확인됐습니다. 17억여 원에 달하는 수표가 환전상들을 거쳐 현금화 된 것입니다. 다만 김만배 씨는 지인에게 빌린 돈을 갚은 것이라 주장했고, 지인 역시 빌려준 돈을 받은 것이라며 로비 가능성을 일축했습니다.

    천화동인 1호에서 473억 출금한 김만배
    돈 곳곳으로 뿌려진 가운데 17억은 돈세탁 정황
    김만배 수표 출금 이후 명동 환전상 계좌에서 발견
    김만배 "지인한테 빌린 돈 갚은 것"
    지인 역시 "빌려준 돈 받은 것"

    화천대의유대주주 김만배 씨.화천대의유대주주 김만배 씨.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가 '천화동인 1호'에서 출금한 473억 원 가운데 17억여 원을 수표로 인출했고, 이 수표들 중 상당수가 환전상을 통해 현금화된 정황이 검찰 수사에서 포착된 것으로 CBS노컷뉴스 취재결과 확인됐다. 검찰은 해당 수표가 명동 일대 환전상들을 통해 돈세탁 과정을 거친 것으로 의심하고 있지만, 수사는 사실상 멈춘 상태다.

    24일 CBS노컷뉴스 취재를 종합하면 서울중앙지검 대장동 개발 특혜·로비 의혹 수사팀은 김만배 씨가 지난 2019년 5월, 천화동인 1호로부터 빌린 473억 원의 자금 흐름을 추적하던 중 전액 수표로 출금된 17억여 원이 명동 일대 환전상들 계좌에 입금된 사실을 발견했다.

    이 수표들중 상당수는 복수의 환전상들에게 입금된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의 수표들이 환전상을 통해 현금으로 세탁됐다고 볼 만한 정황이 발견된 것이다. 검찰은 수표들이 추적을 피하기 위해 '자금 세탁' 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일정한 수수료를 떼고 수표를 현금으로 바꾸는 이른바 '현금깡'은 수사기관의 추적을 따돌리기 위한 전형적인 방법이다.

    김씨는 검찰 조사에서 인출한 17억여 원의 수표를 '빌린 돈을 갚는데 썼다'라고 진술한 것으로 파악됐다. 화천대유 고문 변호사를 지낸 A씨에게 10억 여 원을 빌렸는데 이자를 포함해 상환했다는 설명이다. 더 나아가 환전상에게 수표를 건넨 것도 A씨라고 주장했다. 김 씨는 지난 6월 15일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대장동 개발 비리 의혹 재판에서도 비슷한 취지의 주장을 견지했다.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
    A씨는 약 3년 간 화천대유의 고문을 지냈다. 김만배 씨는 대장동 재판에서 A씨에 대해 "법률적 지식이 뛰어나서 법률 고문으로 모시자는 말이 있었고, 3년 정도 모셨다"라고 설명했다. 김 씨는 재판에서도 과거 2014년 정영학 회계사가 수원지검 수사를 받을 때도 조언을 해줬다고 설명했다.

    A씨는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김씨의 주장을 대체적으로 인정했다. 자신이 빌려준 돈을 이자까지 포함해 돌려받은 것이며, 환전상을 통해 현금으로 바꾼 것도 자신이라고 밝혔다. 다만 17억여 원 상당의 수표를 환전상을 통해 현금화한 것은 "김씨 등과 얽히기 싫어서"라는 이유를 댔다.

    그는 "대장동 사업이 나중에 문제가 있을 것 같아 그들과 얽히기 싫었다. 당시 배당을 두고 자기들끼리 싸운다는 얘기를 들었다"며 "김 씨 측이 수표로 돌려주길래 나중에 얽히기 싫어서 아는 사람에게 (환전을) 부탁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금 생각하면 그럴 필요가 없었다"며 후회하는 듯한 속내를 비치기도 했다.

    특히 지난해 10월, 검찰로부터 소환통보를 받고 참고인 조사에서 관련 내용을 자세하게 설명했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조사에서 로비 자금이 아니라 빌려준 돈을 받은 것이란 내용도 다 소명했다"라고 덧붙였다. 검찰이 A씨 해명의 진위여부를 확인했는지는 아직 명확하지 않다. 대장동 수사팀의 수사는 대통령 선거와 지방선거 등 굵직한 정치일정을 거치면서 사실상 중단한 상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