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옛 전남도청 복원 '하세월'…2022년에서 2024년으로 늦춰지나?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광주

    옛 전남도청 복원 '하세월'…2022년에서 2024년으로 늦춰지나?

    뉴스듣기

    옛 전남도청 복원추진단, 지난해 9월 기재부에 사업비 증액 요청
    5·18단체 등 의견 반영한 결과 …원형보존 위해 사업비 143억 증액 요청
    기획재정부, KDI에 타당성 재조사 용역 발주
    옛 전남도청 복원추진단 설계 용역 일시 정지

    5·18 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일인 지난 2020년 5월 18일 오전 광주 동구 옛 전남도청 앞 5·18 민주광장에서 기념식이 끝나자 시민들이 몰려들고 있다. 박종민 기자
    5·18 최후 항쟁지인 옛 전남도청을 복원하는 사업이 내년 완료를 목표로 추진되고 있는 가운데 옛 전남도청 복원추진단이 사업비 증액을 요청하면서 사업 완료가 오는 2024년까지 늦춰질 전망이다.

    지난해 기획재정부가 한국개발연구원(KDI)에 옛 전남도청의 복원안이 담긴 민주평화교류원기념관 복원 사업과 관련해 총사업비 증액에 따른 타당성 재조사 용역을 발주하면서 사업 기간 연장이 기정사실로 받아들여지고 있기 때문이다.

    23일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옛 전남도청 복원추진단(이하 복원추진단)에 따르면 총사업비 254억 원의 민주평화교류원기념관 복원 사업을 진행하고 있는 복원추진단은 지난해 9월 기획재정부에 143억 원이 증액된 398억 원의 총사업비 변경 조정을 요청했다.

    앞서 복원추진단은 ㈜아이에스피 건축사사무소 등과 계약을 맺고 민주평화교류원 기념관의 설계 용역을 진행했다. 계약기간은 지난 2019년 11월 1일부터 2020년 9월 25일까지다.

    복원추진단은 실시설계 진행 과정에서 5·18단체와 시민단체 등 옛 전남도청 복원대책위원회와의 사회적 합의를 거쳐 기본계획보다 원형에 가까운 복원을 위한 공사비 반영과 추가 사업비 발생 등으로 사업비 증액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5·18단체 등은 복원추진단에 창호 교체와 옛 전라남도 경찰국 본관 층고 복원 등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복원추진단은 지난해 9월 총사업비 조정 결과 등 절차 이행을 위해 설계 용역을 일시 정지했다.

    이와 함께 복원추진단은 기획재정부에 총사업비의 증액과 함께 사업 기간도 2022년에서 2024년으로 2년 연장을 요청했다.

    이처럼 사업 기간 연장이 요청되면서 KDI가 진행하고 있는 타당성 재조사 결과가 언제 나올지 모르는 상황에서 지역민들의 숙원인 옛 전남도청의 복원 문제가 장기화할 가능성이 높다는 지적이다.

    복원추진단은 옛 전남도청 복원이 예정보다 늦어질 수 있다는 점은 부정하지 않지만, 기본계획에서 예산을 추가해 타당성 재조사를 받는 경우는 많으므로 복원 사업에는 큰 차질이 없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다만 총사업비 증액이 반영되지 않을 경우 1980년 5·18 당시의 원형 보존은 어려울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옛 전남도청 복원추진단 관계자는 "타당성 재조사 결과가 언제 나올지 모르는 상태지만 기간이 짧아질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타당성 재조사가 시작된 상태에서 옛 전남도청 복원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말하기 곤란하다"고 밝혔다.

    한편 복원추진단은 KDI의 타당성 재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잠시 중단했던 민주평화교류원 기념관 복원 사업의 설계 용역을 재개할 방침이다. 복원추진단은 설계 용역이 끝나면 공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