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V리그 4년 차, 첫 PS 치른 OK금융 펠리페의 '바이킹 이야기'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배구

    V리그 4년 차, 첫 PS 치른 OK금융 펠리페의 '바이킹 이야기'

    뉴스듣기

    KB손해보험을 꺾고 플레이오프에 진출한 OK금융그룹 선수들. 한국배구연맹 제공

    플레이오프(PO) 진출권을 따낸 OK금융그룹의 펠리페가 "앞으로 나갈 수 있어서 너무 좋다"면서 경기 소감을 밝혔다.

    OK금융그룹은 4일 오후 경기 의정부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남자부 준PO KB손해보험과 원정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 대 1(25-20, 16-25, 25-20, 25-19)로 승리했다.


    단판 승부인 준PO에서 승리한 OK금융그룹은 오는 6일 우리카드(정규리그 2위)와 3판 2선승제 PO 승부를 치르게 됐다.

    승리의 주역은 외국인 선수 펠리페(33·브라질)였다. 펠리페는 이날 V-리그 데뷔 4시즌 만에 포스트시즌(PS) 경기를 치렀다. 펠리페는 아내와 아들이 지켜보는 앞에서 블로킹 2개 등 22득점(공격 성공률 55.55%)으로 활약했다. 팀 내에서 두 자릿수 득점을 기록한 것은 펠리페가 유일했다.

    펠리페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PO에 진출해서 기분이 좋다"며 "시즌 동안 팀이 기복이 심했는데 성장할 부분을 많이 찾았고 기회를 만들어 가며 앞으로 갈 수 있어서 너무 좋다"고 말했다.

    OK금융그룹의 플레이오프 진출을 이끈 펠리페. 한국배구연맹 제공

    1세트를 먼저 따낸 OK금융그룹은 2세트 9점 차로 내주며 위기에 몰렸다. 접전 끝에 3세트를 잡았지만 결과는 누구도 알 수 없었다.

    펠리페는 4세트 들어가기 직전 선수들에게 '바이킹' 이야기를 들려주었다. 그는 "동료들에게 '바이킹 이야기를 아느냐. 바이킹은 잃을 게 없는 사람이다. 이기지 않으면 죽고 돌아와야 하므로 아무것도 남기지 않고 모든 것을 쏟아낸다. 우리도 바이킹처럼 모든 것을 쏟아내자'고 했다"면서 자신도 그런 각오로 경기에 임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준PO 경기 전 한국전력과 우리카드의 6라운드 마지막 경기 결과를 기다리면서 기분이 안 좋았다고 언급했다. 기회가 많이 있었지만 그것을 살리지 못했고 스스로 PO에 올라갈 기회를 잡지 못한 것에 대한 개인적인 책임감이었다. 그러면서 "이제는 스스로 올라갈 기회를 살렸고 끝까지 잘하겠다"고 전했다.

    그는 체력 부담이 없는지에 대해 한국말로 "컨디션 좋아"라고 말하며 웃어 보였다.

    펠리페는 오는 6일 지난 시즌 친정팀인 우리카드를 상대로 자신의 V-리그 첫 PO 경기를 치른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