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천금 적시타 2방' 최원준, KIA를 패배에서 구했다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야구

    '천금 적시타 2방' 최원준, KIA를 패배에서 구했다

    뉴스듣기

    KIA 최원준이 6일 키움과 원정에서 적시타를 뽑아내고 있다. 고척=KIA
    프로야구 KIA가 연장 접전 끝에 올 시즌 첫 승을 신고했다.

    KIA는 6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 리그' 키움과 원정에서 연장 11회 끝에 5 대 4 재역전승을 거뒀다. 지난 4일 두산과 원정 개막전 패배 뒤 거둔 첫 승이다.

    이날 KIA는 순조롭게 출발하는 듯했다. 5회 무사에서 김호령의 몸에 맞는 공, 박찬호의 중전 안타, 최원준의 희생타로 선취점을 냈다. 6회 1사에서는 4번 타자 최형우가 상대 우완 토종 에이스 최원태로부터 시즌 1호 우월 솔로 아치를 그리며 2 대 0으로 앞섰다.

    하지만 역투하던 선발 다니엘 멩덴이 6회 흔들렸다. 5회까지 탈삼진 7개, 1피안타로 엄청난 투구를 펼치던 멩덴은 6회만 2안타 1볼넷으로 3점을 내줬다.

    특히 2사 2, 3루에서 이정후에게 우월 동점 3루타를 맞은 게 뼈아팠다. 설상가상으로 구원 등판한 박준표가 추가 실점하면서 멩덴의 자책점이 3개로 늘었다. 5⅔이닝 7탈삼진 3피안타 1볼넷 3실점, 멩덴의 KBO 리그 데뷔전 성적이었다.

    하지만 KIA의 뒷심은 강했다. 7회 최원준이 적시타로 3 대 4, 1점 차 추격을 이끈 데 이어 패색이 짙던 9회 2사 2루에서 천금의 적시타로 승부를 연장으로 몰고 갔다.

    승기를 놓친 키움은 연장에서 흔들렸다. 11회초 연속 실책으로 실점했다. 1사에서 1루수 박병호가 평범한 땅볼을 놓친 데 이어 투수 김선기의 견제 악송구 실책으로 2루를 허용했다. 이창진의 타구는 좌익수 변상권이 잡을 만했지만 놓치면서 1타점 2루타가 됐다.

    결국 KIA가 11회말 키움의 반격을 막아내며 1점 차로 이겼다. 최원준은 선제 희생타에 값진 적시타 2방 등 2안타 3타점으로 팀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다.

    반면 키움은 삼성과 개막 2연승의 상승세를 잇지 못했다. 선발 최원태가 6이닝 7탈삼진 2실점 역투했지만 불펜 난조로 승리를 얻지 못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