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재명-두산그룹 용도변경 특혜 의혹에 국민의힘 "특검 해야"

뉴스듣기


국회/정당

    이재명-두산그룹 용도변경 특혜 의혹에 국민의힘 "특검 해야"

    뉴스듣기

    "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 성남시장 재직 당시 두산그룹 병원부지 용도변경 등 혜택에도 기부채납은 10%"
    국민의힘 "대가성 의구심 크다…특검 도입해야"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25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25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는 25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성남시장 재직 당시, 성남시와 두산그룹 특혜의혹과 관련한 특검을 도입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 후보가 성남시장일 당시 병원 부지를 상업 용지로 용도 변경 해주면서 기부채납 비율도 겨우 10%로 하는 등의 방식으로 두산그룹에 특혜를 몰아줬다는 의혹이 제기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성남시가 병원 공사가 중단된 채 방치된 이 병원부지에 강제이행금까지 부과했는데, 10개월 만인 2015년 7월 상업부지로 용도변경해 줬다고 주장하면서 "만약 사실이라면 재벌에게 엄청난 특혜를 준 조치"라고 말했다.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 최지현 수석부대변인 역시 논평을 통해 "두산이 2012년부터 심각한 경영위기에 빠져있었다는 점을 고려하면 대가성에 대한 의구심이 더욱 커지는 데다 이 후보가 성남시장을 그만두자 후원금이 끊겼다는 점도 의혹을 증폭시킨다"고 비판하며 "검찰은 '특혜 중독' 이 후보를 성역 없이 수사하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민주당은 앞서 "두산그룹 사옥 유치는 실용주의를 앞세운 이재명 후보의 기업 유치 성과"라며, "장기간 개발되지 못하고 방치돼 있던 의료시설 용지를 상업용지로 변경해서 7개 두산그룹 계열사를 유치한 것"이라고 해명한 바 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