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대장동 두고 李 "대통령 걸고 특검하자" vs 尹 "이거 보세요, 반장선거냐" 고성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대선

    대장동 두고 李 "대통령 걸고 특검하자" vs 尹 "이거 보세요, 반장선거냐" 고성

    뉴스듣기
    핵심요약

    마지막 법정 토론서도 대장동 충돌
    尹 공격에 李 "대통령 당선돼도 특검해 책임지자"
    그러자 尹 "이거 보세요"라며 고성
    李 "특검하자고 동의해라" 尹 "이거 보세요"
    李 "왜 동의 안 하는가? vs 尹 "지금까지 안 하다가"

    2일 서울 KBS 스튜디오에서 열린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주관하는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자 3차 사회분야 방송토론회에 참석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왼쪽)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연합뉴스2일 서울 KBS 스튜디오에서 열린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주관하는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자 3차 사회분야 방송토론회에 참석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왼쪽)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연합뉴스20대 대통령 선거의 마지막 법정 토론에서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의 대장동 의혹을 추궁하며 강하게 몰아붙였다. 이 후보는 "대통령에 당선돼도 특검으로 책임지자"며 맞섰고 윤 후보에게 답을 재차 요구하는 과정에서 두 후보의 목소리가 거칠게 높아졌다.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는 2일 중앙선관위 주관 3차 TV토론에서 "대장동 사건을 (이 후보가) 시장으로서 설계하고, 다 승인했는데도 검찰은 수사를 덮었지만, 증거가 드러나고 있다"
    며 최근 언론 보도에서 나온 관련자들의 각종 진술을 한참 읽어 내려갔다.

    윤 후보는 "김만배가 남욱에게 '대장동 개발이 이재명 게이트라 하고, 4000억 원짜리 도둑질'라고 진술한 것이 확인됐다"라며 "또 화천대유의 사업 이권을 몰아주는 공모 지침서를 (이 후보에게) 보고했고, 이 후보가 화천대유가 제대로 돈을 벌게 해야 한다고 말한 것이 검찰 조사에서 드러났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런 후보가 아이 키우고 싶은 나라 이야기하고, 나라 미래를 이야기하는 것은 국민을 우습게, 가볍게 보는 처사 아닌가?"라고 말했다.

    20대 대통령 선거가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2일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관 제20대 대선 제3차 초청후보자 토론회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미소를 짓고 있다. 오른쪽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 윤창원 기자20대 대통령 선거가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2일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관 제20대 대선 제3차 초청후보자 토론회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미소를 짓고 있다. 오른쪽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 윤창원 기자윤 후보의 발언을 듣고 있던 이재명 후보는 "윤 후보님, 벌써 몇 번째 우려먹는지 모르겠는데 하나 제안하겠다"라며 "이번 대선이 끝나도 반드시 특검하자고 동의해주고, 거기서 문제가 드러나면 대통령에 당선돼도 책임지자. 여기에 동의하는가"라고 물었다.

    이 후보의 제안에 윤 후보는 "이거 보세요"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자 이 후보는 "동의하는가"라고 재차 물었고, 윤 후보는 다시 "이거 보세요"라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두 후보는 계속해 "이거 보세요"와 "동의하는가"라고 자신의 말만 이어갔다. 이 후보의 "동의하는가"라는 질문에 윤 후보는 답하지 않고서 "대통령 선거가 무슨 국민학교 반장선거인가"라며 "지금까지 정확히 수사하지 않고 덮지 않았는가"라고 맞섰다. 그러자 이 후보는 "그러니깐 특검하자고요. 동의해주세요"라고 재차 특검을 요구했다.

    20대 대통령 선거가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2일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관 제20대 대선 제3차 초청후보자 토론회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옆을 지나고 있다. 윤창원 기자20대 대통령 선거가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2일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관 제20대 대선 제3차 초청후보자 토론회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옆을 지나고 있다. 윤창원 기자이 후보는 "왜 동의를 안 하는가"라고 물었고, 윤 후보는 "당연히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 당연한 것(특검)을 지금까지 왜 안 하다가"라고 답했다.

    특검을 주장한 이 후보는 계속해 "대통령에 당선돼도 책임질 것이죠?"라고 물었고, 이에 윤 후보는 "(답변시간)30초 드렸으니 넘어가겠다"라고 답했다. 이 후보가 "대답을 안 하시네요"라고 말하자 윤 후보 "당연히 수사를 해야죠"라고 받아쳤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