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광저우 조선족에게 희망의 빛을 보다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아시아/호주

    광저우 조선족에게 희망의 빛을 보다

    뉴스듣기
    조선족 길을 묻다

    1992년 8월 한중수교는 한민족이지만 수십년을 떨어져 살아오던 조선족과의 본격적인 만남의 시간이기도 했다. 조선족들은 새로운 기회를 찾아 모국 땅을 밟아 주로 저임금 기피 업종에서 일하며 사회 발전에 기여했지만 차별과 편견에 시달리고 있다. 그 사이 중국에서는 전통적 집거지였던 동북지역을 벗어나 전역으로 흩어지면서 새로운 기회와 위기를 맞고 있다. CBS노컷뉴스는 한중수교 30주년을 맞아 언론재단 지원으로 조선족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살펴보는 기획시리즈 '조선족 길을 묻다'를 준비했다.

    경제적 번영을 바탕으로 활발한 교류
    한국상회, 한인회 등과도 격의 없는 소통
    조선족 자녀들 우리말 교육 놓고 머리도 맞대
    베이징에도 새바람…교포·조선족 단체 본격 교류
    민주평통 걷기대회에 조선족 단체 처음 참가

    ▶ 글 싣는 순서
    ①한 핏줄부터 우리말 하는 중국인이라는 생각까지
    ②"이거 먹어 봤어?"부터 "한국 좋은 사람 많아"까지
    ③[르포]옌지는 지금 공사중…조선족의 서울 옌지를 가다
    ④만주로 건너간 선조들은 어떻게 조선족이 되었나
    ⑤중국 동북지역 개척자…황무지를 옥토로
    ⑥문화혁명 암흑기 건너 개혁개방의 주체로
    ⑦조선족의 자랑 연변대학과 주덕해
    ⑧동북은 비좁아…中 각지로 세계로 진출한 조선족
    ⑨조선족 세계화·전국화 좋은데…없어지는 그들의 고향
    ⑩中 최대 조선족 마을 만융촌을 가다
    ⑪성공의 이면에 잊혀지는 우리말과 문화…정체성 위기
    ⑫중국어 교재·중국말로 수업…무늬만 '조선족학교'
    ⑬우리말 잊어가는 아이들…주말학교 대안으로 급부상
    ⑭"이러다 한족이 되겠구나 하는 생각이 부모들 움직여"
    ⑮광저우 조선족에게 희망의 빛을 보다
    (끝)

    중국의 31개 성·시 가운데 하나인 광둥성의 국민총생산(GDP) 규모가 지난해 처음으로 한국을 추월했다. 세계 10위인 한국의 GDP를 넘어섰으니 세계 10대 경제권이다.
     
    중국 측 통계자료에 따르면 개혁개방이 막 시작되던 1982년에 146명이던 광둥성 거주 조선족은 2020년 현재 3만 명으로 늘어났다. 무엇보다 광둥성은 전통집거지인 동북3성에서 나와 전국으로 흩어진 조선족들이 어떻게 살아가야 할지를 제시하는 한 사례로 주목받는 곳이다.
     
    중국 주요 도시 어디를 가나 조선족 관련 모임이 만들어져 있지만 광둥 지역의 경우 조선족들의 각종 모임 활성화는 도드라진다. 대표적인 단체가 조선족연합회, 조선족기업가협회, 여성협회(애심네트워크), 노인협회, 골프협회 등이다. 각 협회별로 모임이 수시·정기로 이뤄지고 협회 간 교차 교류 또는 품앗이 지원도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

    포산 한글학교 개소식에 조선족단체는 물론 한인단체들이 함께 했다. 광둥성 포산한글학교 제공포산 한글학교 개소식에 조선족단체는 물론 한인단체들이 함께 했다. 광둥성 포산한글학교 제공
    지난달 29일 광저우 인근에 있는 포산(불산·佛山)에서 한글학교가 문을 열었다. 차세대 조선족들에게 우리말과 문화를 전수하려는 취지다. 이 개교식에 황남철 광둥성조선족연합회 회장, 김철 광저우조선족연합회 회장, 김옥화 광저우 조선족여성협회 회장 등 광둥 지역 주요 조선족 단체장들이 대거 참석해 단합된 모습을 보여줬다.
     
    광둥성은 한국인과 조선족이 서로 잘 어울리면서 살아가는 곳으로서도 주목할 가치가 있다.
     
    중국에 진출한 한국인들과 조선족들은 서로를 필요로 하고 실제로 서로 의지하면서 살아가면서도 한편에서는 화합하지 못하고 물과 기름처럼 섞이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광둥 지역은 사정이 다르다. 포산 한글학교가 문을 열 때도 한국 교민사회에서 많은 이들이 참석해 힘을 보탰다.
     
    광저우조선족연합회 김철 회장은 지난 7월 CBS노컷뉴스 기자의 방문을 받은 자리에서 "우리 연합회와 한국인상공회(현지 진출 기업 위주로 구성된 한국인 조직)와는 정말로 단결이 잘 되고 있다"며 "광저우에서 한민족이 단결해 어떻게 하면 더 잘 살 수 있는지, 어려울 때 어떻게 서로 도와줄 지를 항상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자가 광저우를 방문했을때 김철 회장 등 광저우조선족연합회 관계자들이 따뜻하게 환영했다. 광저우조선족연합회 제공기자가 광저우를 방문했을때 김철 회장 등 광저우조선족연합회 관계자들이 따뜻하게 환영했다. 광저우조선족연합회 제공
    포산 한글학교 교장이자 포산 지역 조선족기업가협회 회장인 정현화 회장은 "한국인과 조선족 사이에 벽은 없다. 국적은 한국과 중국으로 다르지만 국적은 우리가 선택할 수 있는 게 아니고 이미 주어진 것 이었다"며 "벽을 두거나 거리를 두고 하는 것은 없다"고 말했다.
     
    교포 사회의 평가도 비슷하다. 둥관한인회 문계준 회장은 "한국 사람들이 광둥 지역에 진출할 때 조선족들이 통역, 운전, 사업 연결 같은 것을 많이 도왔고, 그런 도움으로 한국기업이 많은 성장을 했다"며 "한중 수교 이후 30년이 지난 시점에서 보면 조선족들이 한국 기업들을 인수받고 한국에서 많은 사업들을 배워서 비즈니스를 잘하고 있다"고 말했다.

    광둥성 한국인 단체들과 조선족 단체들이 한자리에 모여 우리말 교육을 내실있게 펼쳐갈 데 대해 머리를 맞댔다. 광둥성 둥관한인회 제공광둥성 한국인 단체들과 조선족 단체들이 한자리에 모여 우리말 교육을 내실있게 펼쳐갈 데 대해 머리를 맞댔다. 광둥성 둥관한인회 제공
    그러면서 "한국 사람들과 조선족들 간에 광복절 행사나 음식축제, 조선족 관련 협회의 활동에도 한인들이 참석하는 등 지속적인 교류를 하고 있다"며 "조선족들이 동북 3성에 살지 않고 남쪽에 살다보니까 자녀들이 우리말을 다 잊어버리는데 한인회가 조선족 주말학교에도 많은 지원을 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재중 한국인들과 조선족들의 교류 측면에서 보면 베이징에도 새로운 바람이 불고 있다. 한인단체와 조선족단체에 40대와 50대가 리더로 등장하면서 교류와 협력이 활성화되고 있다.
     
    북경한국인회 박기락 회장,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베이징협의회 서만교 회장, 중소기업협회 윤석호 회장 등인 베이징 한인 단체를 대표하는 이른바 '4말 5초'의 비교적 젊은 세대들이다. 조선족 단체에서는 강성민 북경조선족기업가협회 회장, 홍해 세계한인무역협회(월드옥타)  차세대 위원회 회장 등이 1970년대 중반 태생이다.
     
    이들의 꾸준한 교류와 협력은 지난달 민주평통 베이징협의회가 주최한 '한민족 한마음 걷기대회'에 조선족 동포 기업가와 여성조직인 애심네트워크가 처음으로 함께하는 감동의 행보로 이어졌다.

    8월 20일 베이징 외곽에서 열린 한민족 한마음 걷기대회에 처음으로 조선족 단체들이 참여했다. 민주평통 베이징협의회 제공8월 20일 베이징 외곽에서 열린 한민족 한마음 걷기대회에 처음으로 조선족 단체들이 참여했다. 민주평통 베이징협의회 제공 
    당시 행사에서 김상욱 베이징 총영사는 한중수교 30주년을 맞아 조선족 동포와 함께한다는 데 큰 의미를 부여하면서 "왕래가 자유로운 조선족을 품지 못하면서 어떻게 교류가 자유롭지 못한 북한과의 통일을 바랄 수 있겠냐"고 말했다.

    *이 기사는 한국언론진흥재단의 정부광고 수수료를 지원받아 제작되었습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