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탁월한 주행감으로 전기 SUV 시장에 도전"…폭스바겐, ID.4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자동차

    "탁월한 주행감으로 전기 SUV 시장에 도전"…폭스바겐, ID.4

    뉴스듣기
    핵심요약

    편안한 주행 감각에 수준 높은 안전·편의사양 결합
    회생 제동 기능 선택…'D/B' 드라이브 모드 지원
    82kWh 배터리 탑재…1회 주행거리 복합 405km
    헤드업디스플레이·기본 내비게이션 제외는 아쉬워
    ID.4, 판매 가격 5490만원…국비 보조금 651만원 지원

    폭스바겐, ID.4. 김승모 기자폭스바겐, ID.4. 김승모 기자
    폭스바겐이 브랜드 첫 순수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SUV) 'The all-electric ID.4'를 선보였다. '접근 가능한 프리미엄' 전략을 통해 전기차 시장으로 확대한다는 목표다.

    폭스바겐이 한국 전기차 시장에 첫발을 내딛으며 선보인 ID.4를 지난 22일 시승했다. 코스는 서울 광진구에 있는 그랜드워커힐 서울에서 경기도 가평에 있는 한 양떼목장까지 왕복 약 130km다.

    폭스바겐, ID.4. 김승모 기자폭스바겐, ID.4. 김승모 기자
    폭스바겐은 자사 SUV만의 특징인 실용성과 편안한 주행 감각에 수준 높은 안전, 편의사양을 결합해 전기차 시장에 녹아들겠다는 전략이다. 폭스바겐이 자신 있게 소개한 주행 질감을 이번 시승을 통해 느껴봤다.

    시승을 통해 느낀 ID.4의 장점은 일상 주행에서의 안락함과 편안함이라는 점이다. ID.4는 82kWh의 고전압 배터리와 효율적인 PSM 전기모터가 탑재돼 최고출력은 150kW(204마력)이며 31.6kg·m의 최대토크를 발휘한다. 최고속도는 시속 160km로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8.5초 만에 도달할 수 있다.

    폭스바겐, ID.4. 김승모 기자폭스바겐, ID.4. 김승모 기자
    가속 페달에 발을 올리면 초반 부드러운 출발을 보인다. 가속을 할 때 눈에 띄게 치고 나가는 모습은 볼 수 없지만, 반응이 굼뜨지 않다. 도로 규정 등 여건에 맞춰 시속 80km 안팎까지 끌어올려보니 순조롭고 자연스럽다.

    폭스바겐은 ID.4에 두 가지 주행 모드를 탑재했다. 운전석 클러스터 우측에 있는 기어 셀럭터를 통해 'D(드라이브)' 또는 'B(브레이크)' 모드를 선택할 수 있다.

    폭스바겐, ID.4. 김승모 기자폭스바겐, ID.4. 김승모 기자
    폭스바겐 측은 D모드에서는 대부분의 주행 상황에서 전기 모터가 자유롭게 작동해 운전자가 가속 페달에서 발을 뗄 경우 코스팅(Coasting), 즉 타력 주행 콘셉트로 에너지 효율을 극대화하고, 브레이크 페달을 밟을 경우 브레이크 에너지 회생 제동 기능(Brake Energy Recuperation)이 활성화된다고 설명했다.

    반면 B모드에서는 보다 적극적이고 지속적인 브레이크 에너지 회생 제동이 가능하다. 정지 상태를 제외한 모든 주행 상황에서 전기 모터가 제너레이터 역할을 해 배터리로 전원을 다시 공급하며, 완만한 제동은 회생 제동만으로 수행된다는 특징이 있다. 완전한 정지상태에 도달하거나 더 강력한 제동력이 필요한 경우에만 유압식 브레이크가 작동한다고 한다.

    폭스바겐, ID.4. 김승모 기자폭스바겐, ID.4. 김승모 기자
    실제 주행을 해보니 B모드 활성화는 시속 50km 이하에서 확연히 느낄 수 있다. 다만 50km가 넘으면 감속 정도가 확연한 차이를 보이지는 않는다. 감속 정도의 감을 운전자가 충분히 파악할 필요가 있어 보인다. 속도가 줄어들긴 하지만, 완전히 제동이 되거나 급격히 줄어드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앞차나 뒤에서 오는 차와의 거리, 도로 주행 상황에 맞는 조작이 필요해 보였다.

    ID.4는 다이나믹한 주행 질감이나 퍼포먼스를 즐기는 고성능 모델이 아니다. 하지만 적당히 단단한 서스펜션은 울퉁불퉁하고 불규칙한 노면이나 곡선 구간에서도 크게 쏠리거나 출렁이지 않아 대체로 만족스러웠다. 과속방지턱을 넘거나 급커브와 같은 회전 구간에서의 안정성은 ID.4의 장점으로 느껴졌다.

    외부 소음이 완벽히 차단되는 것은 아니지만, 동승자와의 대화를 방해받을 정도로 시끄럽지 않다.

    폭스바겐, ID.4. 김승모 기자폭스바겐, ID.4. 김승모 기자
    폭스바겐은 ID.4에 '이머전시 어시스트(Emergency Assist)'가 추가된 최첨단 운전자 보조시스템인 'IQ.드라이브'를 탑재했다. 주행 중 운전자가 일정 시간  반응이 없을 때 차가 위급 상황을 알리는 기능이다.

    크루즈컨트롤을 설정해 주행을 하면서 운전대에서 일정 시간 이상 손을 떼니 운전대를 잡으라는 알림이 뜬다. 이어 경고음과 경고 메시지가 나온다. 빨간색으로 눈에 띄게 클러스터 색깔도 바뀌고 앞 좌석 창문 아래에서도 빨간색 라이트가 들어온다.

    시승 중에는 안전을 위해 바로 운전대를 다시 잡았지만, 만약 운전자가 반응하지 않으면 차가 스스로 정지해 비상등이나 주차 브레이크를 작동하고 경적 등을 통해 외부에 위급 상황을 알린다고 한다. 또한 차량 문을 자동으로 열고 실내등을 켜서 주변에 알리는 데 도움을 준다고 한다.

    폭스바겐, ID.4. 김승모 기자폭스바겐, ID.4. 김승모 기자
    ID.4는 전장 4585mm, 전폭 1850mm, 높이 1620mm 크기다. 대형 사이즈가 아니어서 주차나 좁은 골목길을 다니기에도 부담이 없다. 짧은 회전 반경도 장점이다. 여기에 1회 충전 시 최대 주행가능 거리는 복합 405km, 도심 426km, 고속 379km이다. 일상 주행을 위한 용도라면 부족함이 없어 보인다. 트렁크 적재 용량도 기본 543리터다. 2열을 접으면 1575리터까지 늘어난다.

    다만 헤드업 디스플레이와 기본 내비게이션은 없다. 대중화 전략에 맞춰 차량 가격을 설정하다 보니 제외한 것이 아닌가 라는 생각이 들지만, 아쉽게 느낄 고객이 있을 것 같다. 폭스바겐 ID.4 판매 가격은 5490만원이다. 여기에 국비 보조금 651만원이 지원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