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美민주 첫 경선 막 올라…"광기·멍청함·도둑질 원치 않아"



미국/중남미

    美민주 첫 경선 막 올라…"광기·멍청함·도둑질 원치 않아"

    사우스캐롤라이나 리치랜드 카운티 사전 투표소 모습. 최철 워싱턴 특파원사우스캐롤라이나 리치랜드 카운티 사전 투표소 모습. 최철 워싱턴 특파원
    미국 민주당 첫 대선 경선인 사우스캐롤라이나 프라이머리가 사전투표를 시작으로 막을 올렸다.
     
    바이든 대통령의 압도적 승리가 예상되면서 올해 미 대선은 전·현직 대통령간의 '리턴매치'가 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지난 2020년 대선 경선 때 민주당 바이든 후보는 아이오와, 뉴햄프셔에서 고전했지만 사우스캐롤라이나에 승리하면서 불리했던 초기 판세를 뒤집었고, 결국 대통령에 당선됐다. 
     
    올해 민주당 대선 첫 경선을 이곳에서 열기로 한 것도 이런 배경이 깔려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달 27일 이곳을 미리 방문해 "여러분이 지난 대선에서 트럼프를 패배자로 만들었다"며 "이제 여러분이 다시 트럼프를 물리치고 우리를 승리하게 만들 것"이라고 사우스캐롤라이나 지지자들을 추켜세웠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왼쪽)이 지난달 27일(현지시간)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컬럼비아에서 현지 민주당 주최 만찬에 참석한 모습. 연합뉴스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왼쪽)이 지난달 27일(현지시간)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컬럼비아에서 현지 민주당 주최 만찬에 참석한 모습. 연합뉴스
    다만 사우스캐롤라이나는 전통적인 공화당 텃밭으로, 바이든 대통령은 이번 민주당 경선에서는 쉽게 이기겠지만 본선에서 승리할 가능성이 크지 않다.
     
    지난 1976년 이래 본선에서 민주당 대선 후보가 이곳에서 승리한 적이 없을 정도다.
     
    그럼에도 바이든 대통령이 이곳에 공을 들이는 이유는 흑인 민주당원이 많기 때문으로, 최근 시들해지고 있는 흑인 유권자들의 지지를 반등시키겠다는 계획이 담겨있는 것이다. 
     
    실제로 최근 AP통신과 시카고대 여론연구센터(NORC) 여론조사에서는 흑인 성인 50%만이 바이든 대통령을 지지하는 것으로 나왔다. 2021년 7월에 86%였던 것과 비교해 크게 줄어든 것이다. 
     
    사우스캐롤라이나 리치랜드 카운티 사전 투표소 모습. 최철 워싱턴 특파원사우스캐롤라이나 리치랜드 카운티 사전 투표소 모습. 최철 워싱턴 특파원
    1일(현지시간) 기자가 찾은 사우스캐롤라이나주 리치랜드 카운티 사전 투표소에는 투표를 하기 위해 모여든 민주당 지지자들이 길게 줄을 늘어선 모습이 연출됐다.
     
    사전 투표를 마친 존 심스(72·남)씨는 "트럼프 전 대통령은 대통령직을 수행하면서 여러 가지 문제를 만들어냈고, 현재 기소된 상태라 대통령 후보 자격이 있는지도 모르겠다"며 "반면 바이든 대통령은 균형감이 있고, 그가 이 나라를 위해 한 일들에 대해 나는 전적으로 동의한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에 대한 흑인 지지가 떨어졌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언급하자 그는 "나도 흑인이지만 나는 분명히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며 "그가 했고 지금 하고 있는 일들에 대해 믿고 있으며, 반드시 그가 이번 대선에서 이기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샨드라 스미스(58·여)씨도 "대부분 흑인들은 바이든을 지지할 것이라고 믿는다"며 "우리는 광기와 멍청함 그리고 거짓말과 도둑질을 원하지 않고, 신뢰할 수 있는 사람이 당선되기를 바라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바이든 대통령은 현재 우리 경제를 잘 운영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바이든은 정직하며 국민을 위하는 국민을 위하는 정치를 하는 반면 트럼프는 오직 자기 자신만을 위해 일을 한다"고 덧붙였다. 
     
    민주당 사우스캐롤라이나 경선은 오는 3일 현장 투표를 실시하고, 최종 결과는 한국 시간으로 4일 오후에 나올 것으로 보인다. 
     
    니키 헤일리 전 유엔 주재 미국대사가 지난달 28일(현지시간) 사우스캐롤라이나 콘웨이에서 유세를 벌이는 모습. 연합뉴스니키 헤일리 전 유엔 주재 미국대사가 지난달 28일(현지시간) 사우스캐롤라이나 콘웨이에서 유세를 벌이는 모습. 연합뉴스
    한편 오는 24일 치러지는 공화당 사우스캐롤라이나 프라이머리와 관련해 이곳에서 주지사를 지냈던 니키 헤일리 전 유엔대사가 배수진을 치고 있지만, 여론조사 결과는 트럼프 전 대통령에 크게 뒤지는 것으로 나왔다.
     
    워싱턴포스트(WP)가 몬머스대와 이날 내놓은 여론조사(지난달 26~30일. 사우스캐롤라이나 공화당 프라이머리 유권자 815명)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은 58%의 지지를 받았다.
     
    헤일리 전 대사의 지지율은 32%에 그쳐 두 사람간 격차는 26%p로 벌어졌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