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화천대유 회계사 "곽상도, 대장동 계획 듣고 '삼수갑산 가도 할 건 해야지'"

뉴스듣기


법조

    화천대유 회계사 "곽상도, 대장동 계획 듣고 '삼수갑산 가도 할 건 해야지'"

    뉴스듣기

    정영학, 김만배 지시로 곽상도 두 번 만나
    대장동 사업 위험성 설명하자, 곽상도 "삼수갑산 가더라도 할 건 해야"

    곽상도 전 국민의힘 의원곽상도 전 국민의힘 의원
    '대장동 개발 뇌물'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곽상도 전 의원이 정영학 회계사와 만나 대장동 개발사업을 독려하는 듯한 발언을 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정영학 회계사는 4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이준철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곽 전 의원과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 남욱 변호사의 3회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이같은 취지로 증언했다. 또 곽 전 의원과 두 차례 만나 대장동 사업계획을 설명했다고도 했다.

    정 회계사는 2015년 설 명절 즈음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의 지시로 곽 전 의원을 처음 만났다고 말했다. 정 회계사는 두번째 만남에서  '금융기관 위주로 컨소시엄을 구성하게 돼 있다. 예상 개발이익은 성남도시개발공사와 나눠 가져야 하고, 약 3000억원이 될 것 같다. 위험부담도 있다'는 취지로 사업을 설명했다고 밝혔다.

    이에 곽 전 의원은 "삼수갑산에 가더라도 할 건 해야지"라고 말했다는 게 정 회계사 증언의 핵심이다.

    곽 전 의원 측 변호인은 곧바로 진술의 신빙성을 문제삼았다. 변호인은 "곽 전 의원은 삼수갑산이라는 표현을 사용하지 않는다고 한다. 혹시 다른 사람에게서 들은 말이 아니냐"고 따져 물었다.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로비 의혹 사건과 관련해 불구속 기소된 정영학 회계사. 연합뉴스대장동 개발사업 특혜·로비 의혹 사건과 관련해 불구속 기소된 정영학 회계사. 연합뉴스
    그러자 정 회계사는 "제가 회계사여서 한문이 약해 인터넷에 뜻까지 찾아봤다"고 강조했다.  

    곽 전 의원 측 변호인은 '삼수갑산 발언'의 맥락에 대해서도 캐물었고, 정 회계사는 "정확하게 기억나지 않는다. 종합적인 상황에서 말한 것으로 기억한다"고 답했다.

    곽 전 의원은 김만배씨의 청탁을 받고 하나금융지주 김정태 회장에게 영향력을 행사해 하나은행이 성남의뜰컨소시엄에 남도록 설득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대장동 개발 사업 초기 다른 건설사가 하나은행에 더 큰 수익을 보장했지만, 곽 전 의원이 영향력을 행사한 덕분에 하나은행이 성남의뜰에 남았다는 주장이다. 그 대가로 화천대유에서 근무한 아들을 통해 지난해 4월 말 퇴직금 등 명목으로 50억원(세금 제외 실수령액 25억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