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3명 사망·24명 부상' 모텔 방화범 항소심도 징역 25년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광주

    '3명 사망·24명 부상' 모텔 방화범 항소심도 징역 25년

    뉴스듣기

    광주고등법원 전경. 조시영 기자
    자신이 머물던 모텔에 불을 질러 투숙객 3명을 숨지게 하고 24명을 다치게 한 방화범에 대해 항소심 재판부도 중형을 선고했다.

    광주고등법원 제1형사부(재판장 김태호 판사)는 14일 현존건조물 방화치사상 혐의로 기소된 김모(40)씨에 대한 항소심 선고 공판에서 김씨와 검찰의 항소를 모두 기각하고 1심과 같은 징역 25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중대한 피해가 발생했고 피해자와 유족 대부분이 법대로 처벌하길 바란다는 탄원서를 내 엄벌이 필요하다"면서 "김씨가 반성하고 있고 건물 구조로 인해 연기가 급속히 퍼져 피해가 커진 것으로 보이는 점 등은 원심에서 이미 반영됐고 달라진 사정이 없다"고 밝혔다.

    김씨는 지난 2019년 12월 22일 오전 5시 30분쯤 광주시 북구 두암동 한 모텔의 자신이 투숙하던 3층 객실에서 배게 등에 불을 질러 사망자 3명 등 총 27명의 인명피해를 낸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졌다.

    앞서 1심 재판부는 "자신의 행동으로 많은 사람이 다치거나 죽을 수 있음을 예견하면서도 이를 감수하는 모습을 보였다"면서 "미필적으로나마 살인의 고의가 있었던 것으로 봄이 타당하다. 김씨를 장기간 사회로부터 격리하는 엄중한 처벌을 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밝힌 바 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